“중고거래하러 갔는데 이 남자 연예인이 나와 있었습니다”

2021년 8월 9일

신화의 에릭이 중고 거래 후기를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중고거래하러 갔는데 이 남자 연예인이 나와 있었습니다

8일 에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중고 거래자와 나눈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에릭은 중고 거래자와 물건을 거래하는 평범한 대화를 나눠 누리꾼들의 시선을 끌었다.

중고거래하러 갔는데 이 남자 연예인이 나와 있었습니다

이날 에릭은 “물건 잘 받았습니다. 잘 쓸게요. 실례지만 에릭님 맞으신가요?”라는 메시지에 “맞아요 박스도 없이 죄송합니다. 저도 중고로 산 거라 첨부터 없었나 봐요. 렌즈 상태는 좋으니 잘 사용하세요~”라고 답을 보냈다.

이에 에릭의 중고 거래자는 “제가 계속 쓸 거라 박스 없어도 괜찮습니다. 드라마 잘 보고 있었는데 만나봬서 반가웠어요!! 응원할게요”라고 답했다.

중고거래하러 갔는데 이 남자 연예인이 나와 있었습니다

이어 에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팬이 남긴 “중고거래 갔는데 오빠 나오면 세상에 기절할 듯”이라는 댓글 캡처본을 추가로 공개했다.

여기에 에릭은 “어제도 여자분이 알아보셨는데 기절 안 하시던데요?”라고 답해 웃음을 더했다.

중고거래하러 갔는데 이 남자 연예인이 나와 있었습니다

이후 그의 인스타그램 댓글 창에는 에릭의 중고 거래 관련 일화와 꿀팁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졌다.

그는 “중고거래하다가 사기장한 적 있냐”라는 댓글에 “로봇 청소기 구매하다가 입금하고 사기당해서 사이버 수사대 직접 가서 신고하고 3개월 뒤 잡아냈다. 울며불며 봐달라고 하더라. 안 봐줬다”라고 답글을 달았다.

중고거래하러 갔는데 이 남자 연예인이 나와 있었습니다

또 에릭과 과거 중고 거래를 했다는 누리꾼도 나타났다.

이 누리꾼은 “에릭 님과 당근 교환한 1인이다. 마이크 구매했는데 마이크 이름이 에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에릭은 “헐 이분은 찐이다. 성수동 살 때 거래했는데 현재 광고 감독 돼서 연락 오신 분”이라며 “잘 지내시죠?”라고 안부를 물었다.

중고거래하러 갔는데 이 남자 연예인이 나와 있었습니다

이 외에도 에릭은 “중고 거래하면서 렌즈나 카메라 작동 잘 되는지 확인하는 형님만의 방법이 있나요?”라는 질문에 “이제 짬이 생겨서 게시글의 사진과 글만 봐도 감이 온다. 현장 테스트 안 하고 만나서 바로 거래하고 온다”라며 “꼭 박스를 풀 또는 미개봉 제품 위주로 산다”라고 꿀팁을 전수하기도 했다.

에릭은 과거 여러 방송을 통해 중고 거래가 취미라고 밝힌 바 있다. 또 SNS에 중고 거래 인증샷을 올려 많은 관심을 받았었다.

중고거래하러 갔는데 이 남자 연예인이 나와 있었습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에릭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