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프.로.포.폴 재판 출석한 하정우 카메라 앞에서 보인 태도

2021년 8월 10일

배우 하정우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 첫 재판에 출석했다.

오늘 프.로.포.폴 재판 출석한 하정우 카메라 앞에서 보인 태도

10일 하정우는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에서 열리는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 첫 공판에 출석했다.

이날 변호인과 함께 모습을 드러낸 하정우는 취재진 앞에서 “죄송하다”라는 말을 하며 법정으로 향했다.

오늘 프.로.포.폴 재판 출석한 하정우 카메라 앞에서 보인 태도

하정우는 검은 정장과 검은 넥타이, 흰 셔츠로 차려입고 취재진과 짧은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심려를 끼쳐드려서 너무나 죄송하고, 성실히 재판에 임하도록 하겠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치료 목적의 프로포폴 투약이라는 입장이냐’라는 질문에는 “죄송하다”라며 답을 피했다.

오늘 프.로.포.폴 재판 출석한 하정우 카메라 앞에서 보인 태도

앞서 하정우는 지난 2019년 1~9월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를 받았으며, 이 과정에서 차명 투약 의혹이 제기됐다.

검찰은 조사 끝에 지난 5월 하정우에 벌금 1000만원을 약식 기소했으나, 법원은 정식 재판에 회부했다.

오늘 프.로.포.폴 재판 출석한 하정우 카메라 앞에서 보인 태도

당시 하정우는 소속사를 통해 “그동안 검찰 수사 과정에서 모든 사실을 말씀드렸고, 그에 따른 처분을 겸허한 마음으로 받아들인다”라고 전했다.

또 “과분한 사랑을 받아온 배우로서 더 엄격한 자기관리가 필요하였음에도, 실제 시술을 받았기에 잘못으로 여기지 못한 안일한 판단을 반성하고 있다. 앞으로 더욱 스스로를 단속하여 신중히 행동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오늘 프.로.포.폴 재판 출석한 하정우 카메라 앞에서 보인 태도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