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에서 산 7만 원짜리 그림이 다음 날 10억 짜리 그림이 된 이유

2021년 8월 11일

7만 원에 산 작품이 하루 만에 가격이 억 단위가 된 사연이 소개됐다.

길거리에서 산 7만 원짜리 그림이 다음 날 10억 짜리 그림이 된 이유

지난 6월 방송된 JTBC ‘그림도둑들’에는 과거 뱅크시가 실험 카메라의 일종으로 길거리에서 자신의 그림을 판 일화가 소개됐다.

뱅크시는 현재 가장 핫한 예술가로 평가받는 인물이다.

길거리에서 산 7만 원짜리 그림이 다음 날 10억 짜리 그림이 된 이유

뱅크시는 ‘미술관 안보다 바깥이 낫다’는 주제의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그는 연극배우를 고용해 자신의 작품을 길거리 좌판에서 7, 8만 원에 팔았다. 연극배우는 평범한 외모의 할아버지였다.

길거리에서 산 7만 원짜리 그림이 다음 날 10억 짜리 그림이 된 이유

그런데 6시간을 팔아도 할아버지가 팔고 있으니 사가는 사람이 6, 7명 정도 뿐이었다.

길거리에서 산 7만 원짜리 그림이 다음 날 10억 짜리 그림이 된 이유

뱅크시는 다음 날 길거리에서 판 작품이 자신의 작품임을 SNS를 통해 인증했다.

길거리에서 산 7만 원짜리 그림이 다음 날 10억 짜리 그림이 된 이유

이후 그림의 가격은 무려 10억 원~20억 원으로 올랐다.

길거리에서 산 7만 원짜리 그림이 다음 날 10억 짜리 그림이 된 이유

김찬용 도슨트는 해당 프로젝트에 대해 “똑같은 시각 결과물인데 우리가 정말 시각적으로 미술에 감동하는 거라면 길거리에 있었어도 10억 원의 감동을 느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길거리에서 산 7만 원짜리 그림이 다음 날 10억 짜리 그림이 된 이유

이어 “미술관이나 경매장에서는 감탄하며 보면서 길바닥에 있으면 왜 아무도 안 사는가. 도대체 우리는 미술에서 무엇을 보는가를 이야기한 거다”라고 설명했다.

길거리에서 산 7만 원짜리 그림이 다음 날 10억 짜리 그림이 된 이유

길거리에서 산 7만 원짜리 그림이 다음 날 10억 짜리 그림이 된 이유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JTBC 방송 ‘그림도둑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