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공개되자마자 난리 났다는 안젤리나 졸리 근황

2021년 8월 19일

유명 영화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벌 수십 마리에 둘러싸여 전세계를 놀라게 했다.

사진 공개되자마자 난리 났다는 안젤리나 졸리 근황
지난 5월 20일(현지시간) 안젤리나 졸리는 SNS를 통해 올해 세계 벌의 날을 맞아 위기에 처한 벌을 구하는 행동을 촉구하는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세계 벌의 날은 인간으로 인해 멸종위기에 처하거나 죽어가는 벌을 살리자는 취지로 유엔이 제정한 날이다.

사진 공개되자마자 난리 났다는 안젤리나 졸리 근황

안젤리나 졸리의 벌 화보는 사진가 댄 윈터가 촬영했으며, 내셔널지오그래픽과 화장품 업체 겔랑이 공동으로 기획했다.

벌은 인간이 뿌린 살충제 때문에 죽거나 기형 벌을 낳는 등 문제를 겪고 있다. 또한  전자파에 의해 길을 잃거나 미세먼지 때문에 꿀을 찾는 능력이 떨어지기도 한다.

사진 공개되자마자 난리 났다는 안젤리나 졸리 근황
이에 일각에서는 벌에게 해가 되는 특정 살충제를 규제하고 인공 벌집을 만드는 등 보전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서식지 감소와 살충제 등으로 인해 벌의 입지는 점점 줄어드는 추세다.

사진 공개되자마자 난리 났다는 안젤리나 졸리 근황
유엔 식량농업기구(UN FAO)에 따르면 벌은 전 세계 100대 농작물 생산량 중 70%의 수분 매개 곤충이다.

이 때문에 벌의 생존은 인간 식량 안보에도 중요하다.

사진 공개되자마자 난리 났다는 안젤리나 졸리 근황
한편, 안젤리나 졸리는 해당 촬영을 위해 벌이 싫어하는 샴푸나 향수 등 냄새가 나지 않도록 촬영 3일 전부터 샤워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진 공개되자마자 난리 났다는 안젤리나 졸리 근황

또한 화보 촬영 당시 벌을 유도하는 페로몬을 발랐다고 말했다.

사진 공개되자마자 난리 났다는 안젤리나 졸리 근황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뉴스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