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하기만 한 줄 알았던 연돈 사장이 갑자기 빡쳐서 올린 글

2021년 8월 20일

돈가스 전문점 제주 ‘연돈’의 김응서 사장이 분노했다.

착하기만 한 줄 알았던 연돈 사장이 갑자기 빡쳐서 올린 글

최근 김응서 사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주도 자택에서 겪은 일에 대해 격분하며 글을 올렸다.

그는 같은 아파트 층에서 이웃 주민이 자꾸 담배를 피운다며 큰 불쾌감을 드러냈다.

착하기만 한 줄 알았던 연돈 사장이 갑자기 빡쳐서 올린 글

김 사장은 “아파트 같은 층에서 (이웃 주민이) 담배를 자꾸만 피우는데 어떻게 하죠”라며 “관리실에 여러 차례 말씀을 드렸음에도 아무런 조치가 없네요”라고 분개했다.

이어 “경보기도 여러 번 울렸고요. 저희 아들이 엄청 힘들어합니다”라고 토로했다.

착하기만 한 줄 알았던 연돈 사장이 갑자기 빡쳐서 올린 글

김 사장의 글에 많은 누리꾼들도 함께 분노했다.

이들은 “계속 신고하는 수밖에 없겠다”, “저도 겪어봐서 아는데 너무 힘들다”, “너무 무개념이다”, “그 사람 집앞에 취두부 놓으세요” 등의 댓글을 남겼다.

착하기만 한 줄 알았던 연돈 사장이 갑자기 빡쳐서 올린 글

한편 김응서 사장은 지난 2019년 서울 포방터시장에서 제주도 더본 호텔 근처로 매장을 이전하며 거주지도 옮겼다.

그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해 큰 이목을 집중받았으며, 백종원의 아끼는 애제자가 되었다.

착하기만 한 줄 알았던 연돈 사장이 갑자기 빡쳐서 올린 글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돈 인스타그램,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