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벗었네요” 무개념 기자 막말에 조여정이 했던 대답

2021년 8월 23일

배우 조여정의 한 인터뷰가 재조명되고 있다.

또 벗었네요 무개념 기자 막말에 조여정이 했던 대답

지난 2010년 조여정은 영화 ‘방자전’에서 파격 노출로 큰 이목을 집중시킨 뒤, 2년 후인 2012년 영화 ‘후궁’ 촬영에 돌입했다.

그가 약 2년 만에 ‘방자전’의 노출 수위를 능가하는 영화를 찍자, 노출에 대한 질문에 쏟아졌다.

당시 한 기자는 조여정에게 가족의 반응까지 묻는 도 넘은 질문을 하기도 했다.

또 벗었네요 무개념 기자 막말에 조여정이 했던 대답

조여정은 인터뷰 중 “또 다시 19금 사극이다. 단도직입적으로 묻겠다. 왜 또 벗었나”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조여정은 “지난번에도 말씀드렸지만 노출 영화를 선택하는 데에는 세가지 정도 이유가 있다”라며 노출 영화를 찍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또 벗었네요 무개념 기자 막말에 조여정이 했던 대답

그는 “감독님에 대한 믿음, 좋은 작품이라고 생각하는 제 스스로에 대한 믿음, 그리고 좋은 작품에 대한 관객과 언론의 평가지점이 같을 것이라는 믿음 이렇게 세가지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요즘 관객들의 수준이 낮지 않다고 믿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다소 무례할 수 있는 질문에 조여정은 침착하게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또 벗었네요 무개념 기자 막말에 조여정이 했던 대답

조여정의 답을 들은 기자는 “그러나 너무 노출에만 초점이 맞춰지면 속상할 수도 있지 않나”라고 질문했다.

조여정은 “중요한 건 관객이 저희 영화를 찾아와 주시지 않는 게 속상한 거지 그런 게 속상할 건 없다고 본다”라며 “일단은 영화보러 많이 오셨으면 좋겠다. 그리고 나서 좋은 건 좋은 대로, 부족한 건 부족한 대로 지적받았으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또 벗었네요 무개념 기자 막말에 조여정이 했던 대답

그러나 기자의 무례함은 멈추지 않았다. 기자는 “혹시 그럼 부모님께는 영화를 보여드렸나”라고 질문했다.

여기에 조여정은 “아직이다. 그러나 어머니는 저를 항상 믿고 많이 이해해주신다. 반면 아버지는 좀 엄하신 편이다. 제가 하는 일에 걱정도 많다. 하지만 지금은 두 분 다 저를 많이 응원해주신다”라고 했다.

또 벗었네요 무개념 기자 막말에 조여정이 했던 대답

한편 지난 2019년 조여정이 출연한 ‘기생충’은 지난해 5월 칸 영화제에서 수상하며 큰 영광을 안았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