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O 진짜 더러워요” 모텔 알바 잘린 사람이 모두 폭로한 모텔의 비밀

2021년 8월 23일

코로나19로 모텔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OO 진짜 더러워요 모텔 알바 잘린 사람이 모두 폭로한 모텔의 비밀

이러한 가운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모텔에서 더러움을 느낀 알바 후기’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OO 진짜 더러워요 모텔 알바 잘린 사람이 모두 폭로한 모텔의 비밀

코로나19로 모텔에서 알바를 하다 잘렸다는 글쓴이는 “알바하고서 ‘모텔은 불청결하구나’ 하고 느꼈다”며 운을 뗐다.

OO 진짜 더러워요 모텔 알바 잘린 사람이 모두 폭로한 모텔의 비밀

그는 “일단 화장실 청소를 잘 안 한다. 화장실 청소할 시간에 손님 1명이라도 더 받으려고 그런다. 너무 더러우면 하긴 하는데 손님 없는 시간대에 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OO 진짜 더러워요 모텔 알바 잘린 사람이 모두 폭로한 모텔의 비밀

이어 “이불은 육안으로 볼 때 티 안 나면 그냥 둔다. 이불 교체 잘 안 하고 완전 더러우면 빠는 정도다. 다른 모텔은 잘 모르겠으나 내가 한 곳은 이불이 회색이다. 더러운 거 티 안 내려는 목적인지..”라고 언급했다.

OO 진짜 더러워요 모텔 알바 잘린 사람이 모두 폭로한 모텔의 비밀

그리고 “생수병 재활용한다. 손님들이 먹고 버린 생수병에 물 새로 담아서 새 뚜껑 끼워서 돌리면 새것처럼 포장된다. 더럽고 위생적이지 않다고 느꼈다”라고 말했다.

OO 진짜 더러워요 모텔 알바 잘린 사람이 모두 폭로한 모텔의 비밀

글쓴이는 “음료도 별로다. 사장님이 음료 먹으면서 일하라고 준적 있어서 콜라랑 포도맛 음료 먹어본 적 있는데 콜라는 뭔가 부족한 맛이 나고.. 포도 음료는 종이팩에 3개 묶음으로 천 원씩 파는 저가형 음료보다 떨어지는 맛이다”라고 설명했다.

OO 진짜 더러워요 모텔 알바 잘린 사람이 모두 폭로한 모텔의 비밀

이에 누리꾼들은 “모텔마다 다르다. 우리 엄마, 아빠 호텔 경영하시는데 매일 청소랑 소독하신다” “보통 여관에서 모텔로 바뀐 경우가 저렇더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