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걔 보면 소름끼쳐” 갑자기 유재석 비난해 논란 터진 유명인

2021년 8월 24일

유재석은 ‘유느님’이라 불리며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는 연예인이다. 하지만 그를 비난한 자가 있었다. 누가 무슨 이유로 그를 비난한 것일까?

걔 보면 소름끼쳐 갑자기 유재석 비난해 논란 터진 유명인

과거 유재석이 매니저를 하겠다고 말해 결성된 그룹 환불 원정대가 노래를 냈었다. 당시 환불 원정대의 노래는 대중에게 큰 인기를 얻었다.

유재석은 환불 원정대 이전에도 ‘싹쓰리’라는 그룹으로 가수활동을 해 주목을 받은 바 있다.

걔 보면 소름끼쳐 갑자기 유재석 비난해 논란 터진 유명인

그러나 이 때 유재석의 행동을 비난한 자가 있었다. 바로 미술 평론가 임우근이다.

걔 보면 소름끼쳐 갑자기 유재석 비난해 논란 터진 유명인

임우근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끔찍하다. 소외되는 걸 두려워하는 안전 지향 한국인들이 만들어내는 강박의 유행. 그런 사람들은, 저 음원들이 좋아서 듣는 게 아니고, 본인도 시대에 적응하고 있다는 걸 확증받으려 거의 동참하듯 듣는다”라고 운을 뗐다.

걔 보면 소름끼쳐 갑자기 유재석 비난해 논란 터진 유명인

이어 “그런 집단 심리를 교묘히 악용해온 유재석을 보면, 소름이 끼친다. 그냥 웃어넘길 일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임우근의 지인들도 그의 의견에 동의한다는 댓글을 달았다.

걔 보면 소름끼쳐 갑자기 유재석 비난해 논란 터진 유명인

그들은 “진짜 요즘 스타벅스 마케팅과 비슷한과.. 라고 생각됩니다. 너무 대중심리를 내려다보는 느낌이 들어요” “착한 척의 달인답군”이라고 반응했다.

걔 보면 소름끼쳐 갑자기 유재석 비난해 논란 터진 유명인

임우근의 글은 순식간에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져나갔고, 그는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았다.

하지만 임우근은 또 한 번 관련된 글을 올렸다.

걔 보면 소름끼쳐 갑자기 유재석 비난해 논란 터진 유명인

그는 “유재석 비판했다고 어떻게든 조리 좀 돌려보려는 사람들이 있네”라며 “유재석은 착한 약자인 척하지만 혼자 결정권을 틀어쥔 채로, 주류 미디어의 관문을 관리하면서, 한국 사회가 용인할 수 있는 가짜 일탈과 ‘아싸’ 캐릭터의 선을 규정해온 K-전형적 기회주의 보수 캐릭터다”라고 주장했다.

걔 보면 소름끼쳐 갑자기 유재석 비난해 논란 터진 유명인

그러면서 “한국의 프라임타임 TV 콘텐츠가 다양성을 포용하려면 유재석 같은 한국식 카르텔 연예인부터 내러벼야 한다. 타파의 대상. 무슨 말이 더 필요한가. 쓰레기 같은 것들”이라고 말했다.

이에 임우근의 지인들은 또 다시 동조 댓글을 달았다.

걔 보면 소름끼쳐 갑자기 유재석 비난해 논란 터진 유명인

그들은 “전체주의적 꼰대사상의 대표자” “가장 소름 끼치는 존재” ‘방송에서도.. 순간순간 스쳐지나가듯 보이는 차가운 눈빛이 너무 소름돋는 사람”이라며 유재석을 비난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