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격 있나요..?” 실제 싸움날 것 같다는 신규 오디션 프로그램

2021년 8월 26일

최근 방영 중인 한 오디션 프로그램이 시작부터 삐거덕거리고 있다.

자격 있나요..? 실제 싸움날 것 같다는 신규 오디션 프로그램

Mnet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가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심사위원 자질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4일 첫 방송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는 아이즈원 출신 이채연이 ‘원트(WANT)’의 크루원으로 등장했다.

자격 있나요..? 실제 싸움날 것 같다는 신규 오디션 프로그램

이날 파이트 클럽에 입성한 이채연은 출연 댄서들이 지목한 약자에게 전달되는 ‘노 리스펙’ 스티커를 참가자 중 제일 많이 받아 표정이 어두워졌다.

자격 있나요..? 실제 싸움날 것 같다는 신규 오디션 프로그램

이에 타 크루들은 “아이돌과 댄서는 춤추는 목적이 다르기 때문에 영역 자체가 다르다”고 설명했다.

자격 있나요..? 실제 싸움날 것 같다는 신규 오디션 프로그램

하지만 현재 ‘스우파’에는 보아와 NCT 태용, 퍼포먼스 디렉터 황상훈이 심사위원으로 등장한다. 심사위원 세 명 중 두 명이 아이돌인 것이다.

자격 있나요..? 실제 싸움날 것 같다는 신규 오디션 프로그램

실제 방송에 등장하는 참가자들은 댄스 크루에서 유명한 것은 물론, ‘배틀이 아닌 심사위원으로 나가야 한다’는 참가자들의 증언이 이어질 정도의 실력자들이 대부분이다.

자격 있나요..? 실제 싸움날 것 같다는 신규 오디션 프로그램

이에 몇몇 누리꾼들은 “해당 문화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사람이 심사를 한다니”, “이채연도 태용도 아이돌인데 한 명은 심사를 하네”, “저러다 심사위원이랑 참가자랑 싸우는 거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자격 있나요..? 실제 싸움날 것 같다는 신규 오디션 프로그램

반면 일각에서는 “댄서들도 심사위원 다 누군지 알고 나왔을 텐데 뭐”, “댄서들 판이 좀 좁냐. 전문 댄서 나왔으면 지연 논란 있었을걸”, “보아나 태용이나 둘 다 춤 실력은 뒤처지지 않는다”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자격 있나요..? 실제 싸움날 것 같다는 신규 오디션 프로그램

한편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net 방송 ‘스트릿 우먼 파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