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날 XX만 해?” 서장훈 빡치게 한 21살 터키 새댁 사연

2021년 8월 31일

33일 대면 만남 후 바로 결혼한 국제 부부 이야기가 소개됐다.

맨날 XX만 해? 서장훈 빡치게 한 21살 터키 새댁 사연

30일 방송된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터키에서 온 21살 여성 의뢰인이 등장했다.

이날 의뢰인은 남편이 일주일이 두 번 일을 쉬지만, 외롭다고 호소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맨날 XX만 해? 서장훈 빡치게 한 21살 터키 새댁 사연

의뢰인은 “남편이 요리사로 오랜 시간 일한다. 혼자 집에 있을 때 외로워서 계속 운다”라며 고민을 털어놨다.

남편이 일주일에 두 번 일을 쉰다고 했지만, 아내는 여전히 외로움을 호소했다. 이에 서장훈은 “남편이 니다(아내)를 놔두고 게임만 해?”라고 질문했다.

맨날 XX만 해? 서장훈 빡치게 한 21살 터키 새댁 사연

그러자 의뢰인은 “우리 남편 게임하는 것 어떻게 아셨지?”라며 당황해 했다.

그는 “결혼 초창기엔 게임 하느라 안 놀아줬는데 요즘에는 안 그런다”라며 수습했다.

맨날 XX만 해? 서장훈 빡치게 한 21살 터키 새댁 사연

서장훈은 의뢰인에 말에 답답해하며 남편을 향해 말했다.

그는 “남편에게 한마디마나 할게. 니다가 남편만 사랑하고 믿어서 이 먼 곳까지 왔잖아. 남편도 책임감을 느껴야 한다.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달래줄 사람은 남편밖에 없다. 자동차 여행을 하든 한국의 아름다운 명소를 데리고 가서 구경하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맨날 XX만 해? 서장훈 빡치게 한 21살 터키 새댁 사연

의뢰인은 처음에 한국어 공부를 하고 싶어, 한국인 남편과 메신저를 시작하면서 알게 됐다고 밝혔다.

이후 1년 동안 메신저로만 연락을 하다가 남편이 터키에 와서 3일 동안 시간을 보냈다고. 두 사람은 처음 만나자마자 교제를 시작했다.

맨날 XX만 해? 서장훈 빡치게 한 21살 터키 새댁 사연

이후 한동안 메신저로만 연락을 주고받다가, 이번엔 아내가 한국에 와서 한 달 동안 시간을 함께 보냈다. 두 사람은 33일 정도 대면한 후 곧바로 결혼했다.

맨날 XX만 해? 서장훈 빡치게 한 21살 터키 새댁 사연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