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가 잠자리 가지면서 뽀로로 상황극을 했습니다”

2021년 9월 9일

보통 사람들이 연인을 만날 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중 하나가 ‘속궁합’이다.

남자친구가 잠자리 가지면서 뽀로로 상황극을 했습니다

어찌보면 성인이 된 연인들의 잠자리는 매우 자연스러운 행위이고, 잠자리에서 궁합이 좋은 사람에게 끌리는 것 역시 자연스럽다.

남자친구가 잠자리 가지면서 뽀로로 상황극을 했습니다

하지만 잠자리 궁합이 전혀 맞지 않는 경우에는 이별을 생각해야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에 맞이한다.

남자친구가 잠자리 가지면서 뽀로로 상황극을 했습니다

최근 남자친구의 특이한 성적 취향 때문에 고민인 여성이 글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작성한 여성 A 씨는 “남친이 뽀로로 상황극 하재”라는 제목으로 글을 작성했다.

남자친구가 잠자리 가지면서 뽀로로 상황극을 했습니다

그는 “남자친구가 나보고는 ‘크룡 크룡 해라’라고 하고, 자기는 흰색곰이 되어서 어수룩하게 ‘어서 빨아’라고 한다더라”라고 밝혔다.

남자친구가 잠자리 가지면서 뽀로로 상황극을 했습니다

즉 여성이 만화 뽀로로에 나오는 공룡 캐릭터 ‘크롱’을 연기하고, 남성이 ‘포비’ 캐릭터를 연기한다는 것.

이에 여성은 “너무 극혐이다”라고 질색했다.

남자친구가 잠자리 가지면서 뽀로로 상황극을 했습니다

A 씨의 글을 본 누리꾼들 역시 “남자친구가 너무 이상하다” “나같으면 이별 선언한다” “진짜 쉽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