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원해야 하는데..” 최근 새로운 용도로 사용된다는 당근마켓 근황

2021년 9월 13일

동네를 인증해야만 사용할 수 있는 중고거래 앱 ‘당근마켓’이 새로운 용도로 쓰이고 있다.

퇴원해야 하는데.. 최근 새로운 용도로 사용된다는 당근마켓 근황

최근 당근마켓에서 가사 도우미를 구하는 글이 논란이 되었다. 그 가운데 신박한 심부름을 시키는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다.

퇴원해야 하는데.. 최근 새로운 용도로 사용된다는 당근마켓 근황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당근마켓의 새로운 용도’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퇴원해야 하는데.. 최근 새로운 용도로 사용된다는 당근마켓 근황

이 게시물은 ‘당근마켓’에 올라온 글을 캡처한 것이다.

작성자는 “퇴원해야 하는데 가족들이 잡니다. 초인종으로 깨워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퇴원해야 하는데.. 최근 새로운 용도로 사용된다는 당근마켓 근황

그는 발에 깁스를 하고 팔에는 링거를 꽂은 채 병원 침대 위에 있는 사진을 첨부했다. 사진에 살짝 보이는 다리는 병원복을 입은 상태였다.

퇴원해야 하는데.. 최근 새로운 용도로 사용된다는 당근마켓 근황

그는 사진 밑에 “OOOOOO입니다. 메시지 주시면 호수 알려드릴 테니 깨워주세요. 저 집 가야 합니다”라며 집 위치를 공개했다.

퇴원해야 하는데.. 최근 새로운 용도로 사용된다는 당근마켓 근황

해당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당근마켓이 동네 인증해야 돼서 실제로 동네친구 만들거나 진짜 급할 때 저렇게 부탁하기 좋기도 한데.. 찝적대는 사람도 많다고 함. 물론 나한테는 한 번도 안 오긴 함” “우리 동네 2만 원에 바퀴벌레 잡아 달라는 글도 올라오더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퇴원해야 하는데.. 최근 새로운 용도로 사용된다는 당근마켓 근황

한편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