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애프터스쿨 출신 리지, 징역 1년

2021년 9월 27일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가수 리지가 검찰로부터 징역 1년을 구형받은 사실이 전해졌다.

[속보] 애프터스쿨 출신 리지, 징역 1년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21단독(판사 양소은)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된 리지의 첫 공판을 열었다.

공판에서 리지는 모든 공소사실을 인정했다. 이에 검찰은 재판부에 “징역 1년을 구형해달라”고 요청했다.

[속보] 애프터스쿨 출신 리지, 징역 1년

리지의 법률 대리인은 최종변론에서 “실수로 음주운전을 하게 돼 피해자에게, 나아가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점을 반성하고 있다. 경찰에 직접 신고하고 피해자와 원만히 합의하는 등 자신의 잘못 뒤 최선의 조치를 했다”라고 말했다.

리지는 “오히려 제가 음주 차량을 신고해왔는데 순간의 잘못된 판단으로 범법행위를 일으켜 사고가 났다. 사고 직후 자수했지만 제가 평소 해온 언행과 다른 자가당착 꼴 행동을 해 굉장히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했다.

[속보] 애프터스쿨 출신 리지, 징역 1년

또 “스스로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고 적어도 남에게 피해를 주고 살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한 사람으로서 실망스럽고 부끄럽다. 평생 수치스러울 것”이라며 “앞으로 두 번 다시 이런 불미스러운 일을 저지르지 않을 것이며 누구에게도 실망시키거나 피해를 주지 않겠다”라고 말하면서 눈물을 보였다.

이후 공판을 마치고 법정을 빠져나가면서 취재진에게 연신 “죄송하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속보] 애프터스쿨 출신 리지, 징역 1년

앞서 리지는 지난 5월 18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인근에서 앞서가던 택시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리지와 피해 차량의 운전자는 다치지 않았으며, 두 차 모두 동승자는 없었다. 그러나 리지는 사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취소 수준이었기에 음주운전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이후 리지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실망 시켜서 죄송하다. 내가 너무 잘못했고, 잘못한 걸 아는 입장에서 너무 죄송하다”라며 “더 이상 인생이 끝났다”라고 눈물로 사과하기도 했다.

[속보] 애프터스쿨 출신 리지, 징역 1년

리지에 대한 선고는 오는 10월 28일 열릴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