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도 OO 안 했다” 42년형 선고받은 조주빈이 감옥가서 쓴 글

2021년 10월 18일

징역 42년형을 확정받은 조주빈이 감옥에서 쓴 소감문으로 다시 한 번 큰 비난을 받고 있다.

누구도 OO 안 했다 42년형 선고받은 조주빈이 감옥가서 쓴 글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주빈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소감문’이 올라왔다.

이것은 조주빈이 2021년 10월 14일 작성한 것으로, 판결 직후 작성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누구도 OO 안 했다 42년형 선고받은 조주빈이 감옥가서 쓴 글

글에서 조주빈은 대한민국의 법원은 실체적 진실을 포기했다고 비난했으며, 3심 제도는 무능한 제도라고 말했다.

그는 “제대로 된 교육을 받은 사람이라면 법을 신뢰하지 못할 게 틀림없다”라며 “대세와 인기에 휘둘려 형평성과 기준이 모조리 무너진 이따위 법은 교정된 인간을 배출할 수 없다”라고 분노했다.

누구도 OO 안 했다 42년형 선고받은 조주빈이 감옥가서 쓴 글

이어 “선고날인 오늘은 나의 생일이다. 나는 죄를 지었다. 분명히 나는 죄를 지었다”라면서도 “다만 우리 법이 부과한 혐의로서는 아니다. 그 누구와도 범죄조직을 일구지 않았다. 누구도 강간한 바 없다”라고 주장했다.

누구도 OO 안 했다 42년형 선고받은 조주빈이 감옥가서 쓴 글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크게 분개했다.

이들은 “한글로 써져있는데 도대체 무슨 X소리를 하려는건지 알아보지 못하겠다”, “진짜 중2병의 끝판왕이다”, “도저히 못 읽겠다”, “뭐라는거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누구도 OO 안 했다 42년형 선고받은 조주빈이 감옥가서 쓴 글

한편 징역 42년형을 선고받은 조주빈은 형량이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는 상태다.

피해자들에게 조건만남을 해주겠다고 속이고 강제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현재 1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여기에서 형량이 얼마로 결정되느냐에 따라 조주빈의 총 형량은 더 늘어나게 될 전망이다.

누구도 OO 안 했다 42년형 선고받은 조주빈이 감옥가서 쓴 글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