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김선호 사과문 공개

2021년 10월 20일

‘낙태종용설’ 논란에 휩싸인 K배우가 김선호라는 사실이 드러난 가운데, 배우 측에서 직접 사과문을 올렸다.

[속보] 김선호 사과문 공개

김선호는 20일 전 여자친구이자 네이트판에 글을 올린 A 씨에게 사과했다.

그는“입장이 늦어지게 돼 진심으로 죄송하다. 얼마 전 내 이름이 거론된 기사가 나가고 처음으로 겪는 두려움에 이제야 글을 남기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속보] 김선호 사과문 공개

그는 전 여자친구에 대해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 그 과정에서 내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면서 “그분과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고백했다.

김선호는 “우선 이 글을 통해서라도 그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 나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 항상 응원해 주시는 분들이 있었기에 김선호라는 배우로 설 수 있었는데 그 점을 잊고 있었다. 부족한 나로 인해 작품에 함께 한 많은 분들과 모든 관계자분들께 폐를 끼쳐서 죄송하다”고 전했다.

[속보] 김선호 사과문 공개

그러면서 “상처받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 두서없는 글이 많은 분들의 마음에 온전히 닿지 않을 걸 알지만, 이렇게나마 진심을 전한다. 정말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김선호는 17일 전 여자친구 A씨의 폭로로 혼인빙자, 낙태종용 의혹에 휩싸였다. A씨는 교제 중이던 지난해 7월 김선호의 아이를 임신했지만 낙태를 종용받았으며 김선호가 결혼을 약속했으나 올해 5월 갑자기 이별을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속보] 김선호 사과문 공개

김선호가 대외적인 이미지와 달리 함께 일한 배우와 감독, 스태프들 뒷담화를 일삼고 수시로 욕설을 했다고도 주장했다.

[김선호 공식입장 전문]

김선호입니다.
입장이 늦어지게 된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얼마 전 제 이름이 거론된 기사가 나가고 처음으로 겪는 두려움에 이제야 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저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습니다.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주었습니다.
그분과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

[속보] 김선호 사과문 공개

우선 이 글을 통해서라도 그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습니다.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합니다. 항상 응원해 주시는 분들이 있었기에 김선호라는 배우로 설 수 있었는데 그 점을 잊고 있었습니다. 부족한 저로 인해 작품에 함께 한 많은 분들과 모든 관계자분들께 폐를 끼쳐서 죄송합니다.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습니다. 두서없는 글이 많은 분들의 마음에 온전히 닿지 않을 걸 알지만, 이렇게나마 진심을 전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