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누리호 발사 성공’ 전문가들이 놀라고 있는 이유 (+현재 상황)

2021년 10월 21일

순수 국내 기술으로만 개발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가 성공했다.

실시간'누리호 발사 성공' 전문가들이 놀라고 있는 이유 (+현재 상황)

이로써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7번째로 1톤 이상 실용 위성을 궤도에 보낼 수 있는 국가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전남 고흥군 봉래면 나로우주센터를 떠난 누리호는 발사 후 최종 관문이나 마찬가지인 위성 분리에 성공하고 궤적 데이터를 분석 중이다.

실시간'누리호 발사 성공' 전문가들이 놀라고 있는 이유 (+현재 상황)

누리호는 발사 약 2분 뒤 고도 59km를 돌파하면서 1단 로켓 분리에 성공했다.

이어 발사 약 4분 뒤 페어링·2단 로켓 분리를 했다.

실시간'누리호 발사 성공' 전문가들이 놀라고 있는 이유 (+현재 상황)

약 13분 뒤 3단 엔진 연소 정지가 확인됐다. 이후 100초 정도 더 날아간 뒤 위성모사체가 완전히 분리됐다.

무엇보다 예상보다 1분이나 더 빨랐다는 점이 전문가들이 놀라고 있는 대목.

실시간'누리호 발사 성공' 전문가들이 놀라고 있는 이유 (+현재 상황)

누리호는 위성모사체를 탑재했다. 위성모사체는 위성의 기능은 없지만 위성과 동일한 크기로 제작한 가짜 위성이다. 누리호처럼 처음 발사하는 발사체의 비행 성능을 검증한다.

누리호의 목표는 고도 700km 저궤도에서 위성모사체를 안착시키는 것이다.

실시간'누리호 발사 성공' 전문가들이 놀라고 있는 이유 (+현재 상황)

누리호의 최종 성공 여부와 관련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6시 30분 공식 브리핑 할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