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충혈, 얼굴 폭.행..’ 가학성 논란 터진 어제자 런닝맨

2021년 10월 25일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이 가학적인 게임으로 폭력성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눈 충혈, 얼굴 폭.행..' 가학성 논란 터진 어제자 런닝맨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런닝맨’에서는 ‘밀가루 청기백기’ 게임이 진행되었고 지석진과 전소민이 대결했다.

두 사람은 밀가루가 묻은 장갑을 끼고 진행자 유재석으리 말에 따라 경기했는데, 도 넘은 폭력에 해당 장면에서 가학성, 폭력성 논란이 제기됐다.

'눈 충혈, 얼굴 폭.행..' 가학성 논란 터진 어제자 런닝맨

준비 게임에서 지석진과 전소민은 “청기 펀치”라는 말에 파란 밀가루가 잔뜩 묻은 장갑으로 서로의 얼굴을 때렸다.

이 과정에서 전소민이 주저앉으며 “저를 남자로 생각하는 거에요?”라고 당황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눈 충혈, 얼굴 폭.행..' 가학성 논란 터진 어제자 런닝맨

이어진 본게임에서도 이들은 장갑으로 서로의 얼굴을 때렸다.

전소민은 “근데 (지석진) 오바 진심으로 때린다. 농담이 아니라 진심으로 세게 때린다”라고 말했다.

이에 지석진은 “아니다. 게임을 열심히 할 뿐이다”라고 설명했다.

'눈 충혈, 얼굴 폭.행..' 가학성 논란 터진 어제자 런닝맨

이어 김종국과 정준하의 대결도 진행됐다. 김종국의 펀치를 맞은 정준하는 휘청거렸고, 이를 본 하하는 “(밀가루) 맛있게 잘 먹네. 맛집이다, 맛집”이라고 반응했다.

결국 계속 김종국의 펀치를 맞은 정준하는 자리에서 고꾸라졌고 눈가가 충혈됐다.

'눈 충혈, 얼굴 폭.행..' 가학성 논란 터진 어제자 런닝맨

김종국은 “막 휘둘러도 막 맞는다”라며 웃었고, 이를 들은 멤버들은 폭소했다.

해당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큰 불편함을 드러냈다.

'눈 충혈, 얼굴 폭.행..' 가학성 논란 터진 어제자 런닝맨

누리꾼들은 “아무리 예능이라지만 너무 세게 때린다. 맞는 거 보고 식겁했다”, “재미도 없고 보는내내 마음만 졸였다” ,”아이들도 많이 보는 방송인데 이렇게 폭력적으로 해도 되는 거냐”, “정준하 눈 빨개진 거 보니 마음이 안 좋았다” 등의 지적을 보냈다.

'눈 충혈, 얼굴 폭.행..' 가학성 논란 터진 어제자 런닝맨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런닝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