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들어올 때 노젓네..’ LG유플러스가 발송했다는 문자

2021년 10월 26일

KT의 유,무선 인터넷 통신에 장애가 생기는 ‘통신대란’이 일자, LG 유플러스가 고객들에게 보낸 문자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물 들어올 때 노젓네..' LG유플러스가 발송했다는 문자

지난 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물 들어올 때 노 젓는 유플러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게시글 작성자는 LG 유플러스가 보낸 것으로 추정된 광고 문자를 올려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물 들어올 때 노젓네..' LG유플러스가 발송했다는 문자

LG 유플러스는 “오늘 또 한번 발생한 KT 인터넷 멈춤현상으로 빈번한 문의가 들어오고 있다. 저희 LG U+는 자사 광대역 망을 활용하여 인터넷 멈춤현상이 타사에 비해 극히 드물다”라고 문자를 보냈다.

경쟁사인 업체들을 직접 거론하며 자사의 통신 서비스 광고를 한 것이다.

'물 들어올 때 노젓네..' LG유플러스가 발송했다는 문자

해당 문자를 접한 누리꾼들은 유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엘지 유플러스가 물 들어올 때 노 젓네”, “나도 문자 보자마자 피식했다”, “유플러스 쓰는 사람들은 어제 인터넷 장애가 생긴지도 몰랐다”, “저렇게 광고해도 괜찮나” 등의 댓글을 남겼다.

'물 들어올 때 노젓네..' LG유플러스가 발송했다는 문자

앞서 지난 25일 KT 인터넷 서비스는 오전 11시쯤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에 장애가 생겨 많은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26일 구현모 KT 대표는 “국민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물 들어올 때 노젓네..' LG유플러스가 발송했다는 문자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