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로윈 때문에 속옷만 입은 여자들이 한꺼번에 모였다는 장소

2021년 11월 1일

10월 31일 할로윈 데이를 맞이해 서울 이태원에 엄청난 인파가 몰렸다.

할로윈 때문에 속옷만 입은 여자들이 한꺼번에 모였다는 장소

오징어게임 패러디부터 말 타기까지 가지각색 코스튬을 입은 사람들이 이태원에 모여 할로윈 데이를 즐긴 가운데, 그곳에 간 여성들의 노출 의상이 눈길을 끌고 있다.

할로윈 때문에 속옷만 입은 여자들이 한꺼번에 모였다는 장소

1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할로윈 길거리 의상 수위’라는 제목으로 이태원 길거리 여성들의 사진이 올라왔다.

할로윈 때문에 속옷만 입은 여자들이 한꺼번에 모였다는 장소

사진 속 여성들은 속옷만 입었을 뿐만 아니라 속살이 다 비치는 시스루 의상을 입고 거리를 활보하는 모습이었다.

할로윈 때문에 속옷만 입은 여자들이 한꺼번에 모였다는 장소

또한 바니걸, 간호사 등 노출이 있는 코스튬을 입은 여성들도 상당히 많았다.

할로윈 때문에 속옷만 입은 여자들이 한꺼번에 모였다는 장소

이 사진들은 할로윈을 맞이해 이태원 길거리를 촬영한 ‘Seoul 4K Walker’ 유튜브 채널을 캡쳐한 것이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진짜 추웠을 것 같다” “몰카 조심해야겠다” “진짜 저렇게 입은 사람들을 직접 보고싶다”는 반응을 보였다.

할로윈 때문에 속옷만 입은 여자들이 한꺼번에 모였다는 장소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Seoul 4K Walker’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