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나오고 한국 극혐하게 됐다는 필리핀 배우

2021년 11월 3일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에 출연했던 필리핀 출신 배우가 한국에서 겪었던 일을 털어놓았다.

'오징어게임' 나오고 한국 극혐하게 됐다는 필리핀 배우

지난달 24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아시안 보스’ 인터뷰에서 크리스찬 라거힐은 과거 한국 마을에서 한 50대 여성이 던진 양배추에 맞은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오징어게임' 나오고 한국 극혐하게 됐다는 필리핀 배우

라거힐은 “마을버스를 타고 가던 중 한 여성이 나를 계속 지켜봤다. 마을버스가 좁기 때문에 내 옆의 학생을 쳐다보는 줄 알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오징어게임' 나오고 한국 극혐하게 됐다는 필리핀 배우

이어 “곧 이 여성이 양배추를 내 얼굴에 던졌고, 쓰고 있던 안경이 떨어졌다. 안경이 깨져버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상대에게) ‘왜 나한테 양배추를 던졌냐’고 물었지만, 내가 버스에 타고 있는 게 마음에 안 들었던 것 같다”라며 “내가 한국인이 아니니까”라고 덧붙였다.

'오징어게임' 나오고 한국 극혐하게 됐다는 필리핀 배우

그러면서 “제일 힘들었던 건 아무도 내게 관심을 가지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많은 승객이 있었지만 자신을 도와준 사람은 없었다고 언급했다.

양배추를 던진 여성은 버스에서 내릴 때도 “너희 외국인들 나쁜 사람이야”라고 말했다고 한다.

'오징어게임' 나오고 한국 극혐하게 됐다는 필리핀 배우

라가힐은 “이후 어떻게 됐냐”는 사회자의 말에 “버스에서 내렸으나, 택시도 탈 수 없었다. 저는 그 때 한국말도 잘하지 못했고,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이해할 수 없었고, 눈물이 났다”고 고백했다.

'오징어게임' 나오고 한국 극혐하게 됐다는 필리핀 배우

다른 인종차별 피해 사례에 대한 질문에는 “내 친구들도 나쁜 말을 들었다고 한다. 버스에서 자리에 앉으면 아무도 자기 옆에 앉으려 하지 않았다. 심지어 다른 곳으로 자리를 옮기라고 요구하는 여성도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오징어게임' 나오고 한국 극혐하게 됐다는 필리핀 배우

한편 크리스찬 라가힐은 ‘오징어게임’에서 276번 참가자로 등장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채널 ‘아시안 보스’,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 라가힐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