촬영장에서 스태프에게 욕설했다고 논란터진 남자 연예인

2021년 11월 3일

배우 이지훈이 iHQ 새 월화드라마 ‘스폰서’ 촬영장에서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 제작진이 입장을 밝혔다.

촬영장에서 스태프에게 욕설했다고 논란터진 남자 연예인

‘스폰서’ 제작진은 3일 공식입장을 통해 “먼저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하게 되어 죄송하다”고 사과한 뒤 “촬영장에서 일어난 일과 관련한 제작진의 입장을 밝힌다”고 전했다.

이어 “이지훈 배우와 그의 지인이 ‘스폰서’ 촬영장에서 한 스태프와 마찰이 있었다”면서도 “하지만 이는 서로에 대한 오해에서 빚어진 일”이라고 해명했다.

촬영장에서 스태프에게 욕설했다고 논란터진 남자 연예인

또 제작진은 “이지훈 배우는 좀 더 현명하고 성숙하게 처신하지 못해 지인과 스태프가 마찰이 생긴 것에 대해 죄송한 마음을 전해왔다”며 “현재 당사자분과 연락이 닿지 않아 애타는 상황”이라고 알렸다.

촬영장에서 스태프에게 욕설했다고 논란터진 남자 연예인

제작진은 이어 “사실이 아닌 왜곡된 정보에 때문에 또 다른 분에게 피해가 가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라며 “앞으로 제작 환경에 마찰이 생기지 않도록 더욱 관리에 신경 쓰겠다,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송구한 마음 전한다”고 재차 사과했다.

촬영장에서 스태프에게 욕설했다고 논란터진 남자 연예인

앞서 이날 ‘스폰서’ 스태프 단체방에 출연 배우와 관련한 폭로글이 올라왔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 글의 작성자는 출연 배우가 촬영장에 지인과 함께 왔고, 이 지인에게 욕설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촬영장에서 스태프에게 욕설했다고 논란터진 남자 연예인

그러면서 “배우 본인께서는 말렸다 하시는데 눈으로 ‘왜 날 건드렸어?’ 하는 느낌을 저만 받은 게 아니다”라며 “이 또한 증언해주실 분들이 많이 계신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한편 ‘스폰서’는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자신의 욕망을 채워 줄 스폰서를 직접 찾아 나서는 네 남녀의 치정 로맨스로, 채널 IHQ 개국 첫 드라마다.

촬영장에서 스태프에게 욕설했다고 논란터진 남자 연예인

이지훈은 극 중 유명 잡지사의 능력 있는 사진기자이자 에디터인 이선우 역을 맡아 연기한다.

‘스폰서’는 오는 29일 오후 10시30분에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촬영장에서 스태프에게 욕설했다고 논란터진 남자 연예인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이지훈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