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여성가족부 폐지 추진

2021년 11월 10일

유력 대선 후보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여성가족부 개편을 직접적으로 언급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속보] 여성가족부 폐지 추진

이 후보는 지난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성이 안전하고 행복한 성평등국가’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전국여성대회가 열렸는데 아내의 갑작스러운 응급입원으로 참석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사과하며 “모든 사람은 차별받지 않을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속보] 여성가족부 폐지 추진

그러면서 “여성이라고 차별받으면 안되는 것처럼, 남성이라는 이유로도 차별받아서는 안된다”라고 말하며 “차제에 여성가족부를 평등가족부나 성평등가족부로 바꾸고 일부 기능조정을 하는 방안을 제안한다”고 설명했다.

[속보] 여성가족부 폐지 추진

여성가족부는 젊은 남성들에게 지나친 여성 위주의 정책과 페미니즘 노선으로 비판을 받은 정부 부처다.

이 때문에 여성가족부 폐지 여론이 들끓었고, 정치권에서도 해결해야할 큰 과제로 남아있는 상태다.

[속보] 여성가족부 폐지 추진

폐지가 아니라면 이름과 기능을 변경하자는 의견도 많았는데, 이 후보가 이를 받아들인 것.

하지만 일부 현행 여성가족부 체제를 유지해야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이 후보의 주장을 비판하고 있다.

[속보] 여성가족부 폐지 추진

[속보] 여성가족부 폐지 추진

이 후보는 “정치의 중요한 책무는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고 통합을 이루는 것이다. 여성 남성간 갈등 원인을 둘러싸고 여러 논란이 있다. 저성장으로 인한 기회총량 부족, 그로 인한 경쟁의 격화가 근본 원인이다”라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