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이크 먹는 사진에 “재수없다” 댓글 달리자 정용진이 보인 반응

2021년 11월 11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에게 악플을 남긴 누리꾼에 대한 정 부회장의 쿨한 대응이 화제다.

10일 정 부회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부쳐스컷 본점에 가면 진짜 미국식 ‘남의살’을 먹을 수 있다”며 “나는 이제 남의살은 무조건 부쳐스컷이다”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사진을 올렸다.

정 부회장은 멋쩍은 듯 카메라를 보기도 하고, 고기를 직접 썰거나 음식을 맛보는 등 총 10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누리꾼들은 정 부회장의 고기 추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가 하면 정 부회장의 일상에 대한 관심을 보였다.

그러던 중 한 누리꾼이 “재섭(재수없어)”라고 악플을 달았다.

이에 정 부회장은 즉각 “왜?”라고 물었고 누리꾼은 “사진의 시퀀스가 이상하다. 첫 사진이 느끼하다”고 답했다.

두 사람의 대화를 본 누리꾼들은 “왜 하나로 웃길 줄이야”, “쿨한 대응이 재밌다”, “정 부회장이 댓글도 달아주시네요”라며 환호했다.

한편 재계에서 정 부회장은 SNS를 통해 대중과 활발하게 소통하는 임원으로 유명하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신제품 개발 과정을 공개하거나 골프를 치는 일상, 직접 요리를 하는 모습 등 다양한 일상과 정보를 가감없이 공유하고 있다.

활발하고 빠른 소통 덕분에 올 초 50만 명이었던 팔로워는 최근 70만 명을 넘어섰다.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정용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