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유튜브 알고리즘에 뜨고 있는 정준영 싸이 막말 사건

2021년 11월 11일

‘집단 성폭행’ 혐의로 징역형을 살고 있는 가수 정준영의 한 과거 영상이 유튜브에서 다시 주목받고 있다.

최근 많은 누리꾼들의 유튜브 알고리즘에는 ‘정준영 패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오고 있다.

해당 영상은 지난 2012년 엠넷 ‘슈퍼스타K4’에 출연했던 정준영이 심사위원이었던 싸이와 면담했던 내용이 담겨 있었다.

당시 싸이는 최종 생방송 진출 확정자를 발표하기 전 참가자들과 면담을 진행했다.

싸이는 정준영에게 그동안 수고했다고 말하며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이야기 없니?”라고 질문했다.

이에 정준영은 “강남스타일은 왜 강남 클럽에서 안 틀어줘요?”라고 말했다.

이에 싸이는 고개를 숙이며 웃음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정준영에게 “캐릭터 진짜 짱이다”라고 말했다.

정신을 차린(?) 싸이는 정준영에게 “강남 클럽도 같이 갔으면 좋겠고 정말 고생 많았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정준영은 “네 오늘?”이라고 답하며 다시 한 번 싸이를 쓰러지게 했다.

끝으로 그는 “생방송 합숙하면 여자도 못 만나시는 건 어떻게 할 거에요?”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작가 누나한테 (마음) 줘야죠 뭐”라고 답했다.

해당 영상은 최근 많은 누리꾼들의 유튜브 ‘알고리즘’에 뜨고 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 영상 다시보니 너무 막 나가네”, “진짜 생각 없어보인다”, “당시에는 재밌었지만 지금보니까 너무 별로다”, “이게 갑자기 뜨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엠넷 ‘슈퍼스타K4’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