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부터 갚아” 샤넬백 자랑해 역대급 욕먹고 있는 여자 연예인

2021년 11월 11일

그룹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가 샤넬백을 자랑했다가 큰 비난을 받고 있다.

지난 8일 제시카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최근에 쇼핑한 물건들, 같이 구경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날 제시카는 자신이 최근 산 물건들을 소개했는데, 이중 샤넬백도 포함돼 있어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았다.

제시카는 이른바 ‘샤테크’라고 불리는 명품 가방을 보여주며 “제가 사자마자 얼마 안 돼서 가격이 올라싿. 되게 잘 산 것 같다”라고 자랑했다.

그러나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최근 샤넬은 올해만 네 번째로 가격을 인상하며 하룻밤 사이 100만 원이 넘게 오르는 등 ‘한국 소비자를 호구로 보느냐’라는 원성을 사고 있다.

이와 함께 되팔기를 위해 매장 곳곳에서 오픈런을 하는 사람들이 생기는 등 과열 양상이 보이고 있는 가운데, 제시카의 ‘가격 인상’ 자랑이 자칫 오픈런 현상을 부추길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최근 그의 남자친구 타일러 권이 설립한 패션 브랜드 ‘블랑 앤 에클레어’가 임금 미지급 및 채무불이행 소송으로 휘청이면서 고가의 명품백 자랑이 더욱 큰 비난을 받게 됐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명품백 자랑하기 전에 부채부터 상환해라”, “직원들 처우나 임금 문제는 해결이 된 거냐”, “본인이 번 돈으로 사는데 뭐가 문제냐”, “알아서 할 텐데 너무 예민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채무불이행 소송과 관련해 타일러 권은 “황당하고 억울하다”라며 “애초 돈을 빌려준 사모펀드투자회사와 만기 연장 계약을 맺어 놨는데, 갑자기 ‘채권을 넘겨받았다’라며 등장한 제3자가 최초 계약대로 돈을 갚으라고 주장했다”라고 해명을 내놓았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제시카 인스타그램, 제시카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