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서울 동작구 ‘칼부림 사건’ 발생 중

2021년 11월 12일

서울 노량진 거리 한복판 컵밥 거리에서 목에서 피를 흘리는 여성이 걸어 나와 도움을 요청하는 일이 발생했다.

[속보] 서울 동작구'칼부림 사건' 발생 중

지난 10일 서울 동작경찰서는 서울 동작구 노량진 소재 고시원에서 맞은편 방에 거주하는 20대 여성 B씨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30대 여성 A씨를 긴급체포했다.

KBS는 당시 피해자인 B씨가 피 흘린 채 거리 한복판에 뛰쳐나온 모습이 담긴 건물 밖 CCTV를 공개해 충격을 안기고 있다.

[속보] 서울 동작구'칼부림 사건' 발생 중

해당 영상에서 B씨는 피를 흘린 채 급히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목 부위 등을 흉기로 찔린 B씨는 도로에도 피가 많이 떨어질 만큼 출혈이 심했다.

[속보] 서울 동작구'칼부림 사건' 발생 중

두 사람은 모두 공무원 시험을 준비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소음이 시끄러웠다. 소리가 거슬렸다”라고 진술했다,.

[속보] 서울 동작구'칼부림 사건' 발생 중

경찰은 해당 소음이 생활 소음 수준이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인근 거주자들로부터 소음 신고가 들어온 적은 없다”라고 전했다.

[속보] 서울 동작구'칼부림 사건' 발생 중

B씨는 A씨가 휘두른 흉기에 의해 목 부위를 다쳤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라며 A씨에 대한 조사를 거쳐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속보] 서울 동작구'칼부림 사건' 발생 중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KBS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