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누션 션도 나랑 똑같거든?” 미쳐 돌아가고 있는 유승준 근황

2021년 11월 19일

유승준이 재판에서 다른 연예인들을 언급했다.

18일 서울행정법원 행정5부에선 LA 총영사를 상대로 한 유승준의 소송 세 번째 변론이 진행됐다.

이날 유승준 측은 변론에서 병역 문제와 관련된 다른 연예인들의 실명을 언급했다.

스타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유승준 측은 “시민권 취득을 한 이후 병역을 면제받았던 교포 출신 연예인들”이라면서 그룹 지누션의 션, 터보의 마이키, 샵의 그리스, god의 데니안, 플라이투더스카이의 브라이언 등의 실명을 거론했다.

이것은 이러한 연예인들이 한국에서 자유롭게 활동하는 데 반해, 유승준의 한국 입국 금지 조치가 가혹하다는 취지의 변론이다.

재판부는 다른 연예인들과 유승준의 사례에 어떠한 상관관계가 있는지 구체적으로 명시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유승준 측이 언급한 이들 중에는 추후 시민권을 획득한 경우도 있으며, 이중국적 상태에서 한국 국적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도 있다.

유승준 측의 실명 거론으로, 향후 유승준의 재판이 진행되는 사항에 따라 이들의 병역사항과 관련된 또 다른 논란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들과 유승준의 사례는 다르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한편 유승준 측은 이날 입영통지서를 받았는지 불분명하다는 논리의 주장을 해, 병무청이 이를 즉각 반박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승준 유튜브, 지누션 션 인스타그램, 유승준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