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최저임금제 폐지 추진

2021년 12월 1일

유력 대선후보인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최저임금제를 철폐하겠다고 발언해 논란이 되고 있다.

유력 대선후보인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최저임금제를 철폐하겠다고 발언해 논란이 되고 있다. 윤 후보는 30일 오후 충북 청주시 2차전지 강소기업인 ‘클레버’를 방문해 회사 관계자들을 만났다. 이날 윤 후보는 구인

윤 후보는 30일 오후 충북 청주시 2차전지 강소기업인 ‘클레버’를 방문해 회사 관계자들을 만났다.

유력 대선후보인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최저임금제를 철폐하겠다고 발언해 논란이 되고 있다. 윤 후보는 30일 오후 충북 청주시 2차전지 강소기업인 ‘클레버’를 방문해 회사 관계자들을 만났다. 이날 윤 후보는 구인

이날 윤 후보는 구인난과 노동 시간 등에 관해 이야기를 나눈 뒤 “청년들은 일자리를 구하기 어렵다고 하고, 중소기업을 경영하는 분들은 청년들을 구인하기 어렵다고 해 일자리 미스매치가 많이 발생하는 것 같다”며 회사 관계자들의 애로사항에 공감을 표했다.

유력 대선후보인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최저임금제를 철폐하겠다고 발언해 논란이 되고 있다. 윤 후보는 30일 오후 충북 청주시 2차전지 강소기업인 ‘클레버’를 방문해 회사 관계자들을 만났다. 이날 윤 후보는 구인

윤 후보는 그러면서 “최저시급제나 주 52시간제라고 하는 게 중소기업에서 창의적으로 일해야 하는, 단순기능직이 아닌 경우에 비현실적이고 기업 운영에 정말 지장이 많다는 말씀을 들었다. 대체적으로 중소기업 경영 현실을 모르고 탁상공론으로 만든 제도 때문에 힘들다고 (말한 것으로)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유력 대선후보인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최저임금제를 철폐하겠다고 발언해 논란이 되고 있다. 윤 후보는 30일 오후 충북 청주시 2차전지 강소기업인 ‘클레버’를 방문해 회사 관계자들을 만났다. 이날 윤 후보는 구인

이어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정책 대상자에게 물어보지 않고 마음대로 하는 것은 확실히 지양하겠다”며 “당·정·청 협의에서 워킹 그룹을 부르지 않는다는 것 자체가 정책실패를 예견한 것이라는 좋은 말씀을 (업체 대표에게) 들었다. 다양한 말씀을 많이 들었고 세부적인 의견을 주셨지만 탁상공론 탓에 중소기업을 하기 어렵다고 하셨다. 비현실적인 제도는 철폐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유력 대선후보인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최저임금제를 철폐하겠다고 발언해 논란이 되고 있다. 윤 후보는 30일 오후 충북 청주시 2차전지 강소기업인 ‘클레버’를 방문해 회사 관계자들을 만났다. 이날 윤 후보는 구인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YTN,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