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들이 말하는 ‘마스크 낀 여자’한테 번호 따는 가장 쉬운 방법

2021년 12월 8일

코로나 시국인 지금 마스크는 ‘또 다른 신체의 일부’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필수템이 됐다.

코로나 시국인 지금 마스크는 ‘또 다른 신체의 일부’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필수템이 됐다. 모든 사람들이 마스크를 착용해 상대의 ‘외모’를 아는 것이 사실상 힘들기 때문에 흔히 &#

모든 사람들이 마스크를 착용해 상대의 ‘외모’를 아는 것이 사실상 힘들기 때문에 흔히 ‘길거리 헌팅’이 많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을 할 수 있다.

물론 마스크로 가렸을 때 눈이 이쁘거나 잘생긴 사람을 가리켜 ‘마기꾼’이라고 말하긴 하지만, 마기꾼이라고 할지라도 실제 그 사람의 외모가 어떤지는 가늠할 수 없다.

코로나 시국인 지금 마스크는 ‘또 다른 신체의 일부’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필수템이 됐다. 모든 사람들이 마스크를 착용해 상대의 ‘외모’를 아는 것이 사실상 힘들기 때문에 흔히 &#

그럼에도 마스크를 낀 여성의 얼굴만을 보고 번호를 따는 남성들이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유튜브 채널 ‘자기계발코치 라이프서퍼’는 지난 1월 여성들을 상대로 코로나 시대 이후 길거리 헌팅이 어떻게 진행되었는지 물었다.

코로나 시국인 지금 마스크는 ‘또 다른 신체의 일부’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필수템이 됐다. 모든 사람들이 마스크를 착용해 상대의 ‘외모’를 아는 것이 사실상 힘들기 때문에 흔히 &#

대다수의 여성들은 “마스크를 낀 상태에서도 남자가 번호를 물어본 적이 있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코로나 시국인 지금 마스크는 ‘또 다른 신체의 일부’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필수템이 됐다. 모든 사람들이 마스크를 착용해 상대의 ‘외모’를 아는 것이 사실상 힘들기 때문에 흔히 &#

그 중에는 번호를 준 여성도 있었지만 대부분은 남성에게 번호를 주지 않았다고 답했다.

코로나 시국인 지금 마스크는 ‘또 다른 신체의 일부’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필수템이 됐다. 모든 사람들이 마스크를 착용해 상대의 ‘외모’를 아는 것이 사실상 힘들기 때문에 흔히 &#

“마스크를 낀 상태에서 번호를 물어보는 심리가 이해가 안된다 “서로 상대의 얼굴을 확인하지 못해 불확실하다”는 이유였다.

코로나 시국인 지금 마스크는 ‘또 다른 신체의 일부’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필수템이 됐다. 모든 사람들이 마스크를 착용해 상대의 ‘외모’를 아는 것이 사실상 힘들기 때문에 흔히 &#

하지만 마스크를 꼈다고 아예 번호를 주지 않을 사람은 없다는 것이 여성들의 말이었다.

한 여성은 “마스크를 벗으며 얼굴을 확인하면 이상할 것 같다”면서 “차라리 남성이 호감을 보여주면서 자신의 번호를 여자한테 주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코로나 시국인 지금 마스크는 ‘또 다른 신체의 일부’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필수템이 됐다. 모든 사람들이 마스크를 착용해 상대의 ‘외모’를 아는 것이 사실상 힘들기 때문에 흔히 &#

다른 여성은 “여자가 당황하지 않도록 조심스럽게 접근하는 게 중요한 것 같다. 예의를 갖추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코로나 시국인 지금 마스크는 ‘또 다른 신체의 일부’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필수템이 됐다. 모든 사람들이 마스크를 착용해 상대의 ‘외모’를 아는 것이 사실상 힘들기 때문에 흔히 &#

또한 여성들은 “아무래도 코로나 시국이다보니까 길거리 헌팅보다는 소개팅이나 자만추가 좋을 것 같다”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라이프서퍼’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