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때 박명수가 말 실수해 울렸던 ‘예진이’ 놀라운 근황

2021년 12월 9일

MBC ‘무한도전’에 나왔던 한 여성 출연자의 근황이 공개됐다.

MBC ‘무한도전’에 나왔던 한 여성 출연자의 근황이 공개됐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무한도전 타인의 삶에 나왔던 예진이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무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무한도전 타인의 삶에 나왔던 예진이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무한도전에서 ‘타인의 삶’ 편에 나왔던 예진양의 근황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끌었다.

MBC ‘무한도전’에 나왔던 한 여성 출연자의 근황이 공개됐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무한도전 타인의 삶에 나왔던 예진이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무

당시 13세였던 예진양은 1년 전 뇌수술을 받고 왼쪽 마비의 후유증으로 재활치료를 받고 있었다.

그런데 박명수는 예진양의 짧은 머리카락만 보고 남자 아이를 착각을 해, “잘 생겼구나”라고 말했다.

마음이 상한 예진양은 울음을 터뜨렸고 당황한 박명수는 미안함에 어쩔 줄 몰라했다.

MBC ‘무한도전’에 나왔던 한 여성 출연자의 근황이 공개됐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무한도전 타인의 삶에 나왔던 예진이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무

이후 박명수는 예진양을 다시 찾았다. 그는 무한도전 피규어를 선물로 가져갔다.

예지냥은 밝은 미소를 보였으며, 박명수에게 연락처를 알려줬다.

MBC ‘무한도전’에 나왔던 한 여성 출연자의 근황이 공개됐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무한도전 타인의 삶에 나왔던 예진이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무

시간이 흐른 후, MBC 유튜브 공식 채널에는 무한도전 ‘타인의 삶’ 편이 업로드됐다.

그런데 한 누리꾼이 댓글로 예진양이 사망했다는 유언비어를 퍼트렸고, 그 댓글을 본 예진양은 자신이 잘 살아있고 잘 지내고 있다며 근황 사진을 남겼다.

MBC ‘무한도전’에 나왔던 한 여성 출연자의 근황이 공개됐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무한도전 타인의 삶에 나왔던 예진이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무

공개된 사진 속 예진양은 긴머리에 귀여운 얼굴을 띄고 있었다.

MBC ‘무한도전’에 나왔던 한 여성 출연자의 근황이 공개됐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무한도전 타인의 삶에 나왔던 예진이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무

여느 20대 대학생과 다름 없는 건강한 그의 모습에 많은 누리꾼들은 안도의 반응을 보냈다.

MBC ‘무한도전’에 나왔던 한 여성 출연자의 근황이 공개됐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무한도전 타인의 삶에 나왔던 예진이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무

누리꾼들은 “잘 자라주어서 정말 다행이네요”, “아픈 거 잘 완치돼서 다행이에요”, “응원합니다”, “건강해보여서 정말 보기 좋아요”, “이제 아프지 않고 사셨으면 좋겠다”, “박명수랑 다시 한 번 만났으면 좋겠다”, “시간 정말 빠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MBC ‘무한도전’에 나왔던 한 여성 출연자의 근황이 공개됐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무한도전 타인의 삶에 나왔던 예진이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무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무한도전’,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