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기서 저 짓을..’ 실시간 SNS 폭발시킨 카페 민폐 남녀 (+CCTV)

2021년 12월 14일

부산의 한 카페에서 남녀 한 쌍이 단체석에 자리를 잡고 3시간 동안 미용 실습한 CCTV가 공개되자 공분을 사고 있다.

부산의 한 카페에서 남녀 한 쌍이 단체석에 자리를 잡고 3시간 동안 미용 실습한 CCTV가 공개되자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3일 자영업자 커뮤니티에는 ‘카페에서 3시간 동안 파마 연습하는 손님. 너무 화가 나

지난 13일 자영업자 커뮤니티에는 ‘카페에서 3시간 동안 파마 연습하는 손님. 너무 화가 나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현재 부산 영도에서 카페 겸 와인바를 운영 중이라고 밝힌 A씨는 “오미크론 때문에 가뜩이나 더욱 힘들어졌는데, 남녀 손님 한 팀이 오후 5시 40분쯤부터 파마 연습을 시작하더니 8시 40분까지 하다 가셨다”고 말문을 열었다.

부산의 한 카페에서 남녀 한 쌍이 단체석에 자리를 잡고 3시간 동안 미용 실습한 CCTV가 공개되자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3일 자영업자 커뮤니티에는 ‘카페에서 3시간 동안 파마 연습하는 손님. 너무 화가 나

그는 “저희 직원이 아무 말도 못 하고 있다가 2층 만석이 돼도 파마 연습을 그만두지 않아 손님께 정중히 말씀드렸더니 ‘하던 거 마저 하고 그만둘게요’라고 말씀하시곤 정말 10여 분이 지나 하던 거 다 하고 그만두셨다”고 토로했다.

이어 “매장도 협소하고 특히 저녁에는 와인바로 운영하고 있어서 보통 사람이라면 파마 연습을 할 수 있는 분위기가 아닌데 정말 화가 많이 난다”며 “6인 테이블을 두 분이 차지하고 의자도 여기저기 옮겨 앉아 다른 손님들은 받지도 못하고, 돌아가신 손님만 여럿이다”라고 했다.

부산의 한 카페에서 남녀 한 쌍이 단체석에 자리를 잡고 3시간 동안 미용 실습한 CCTV가 공개되자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3일 자영업자 커뮤니티에는 ‘카페에서 3시간 동안 파마 연습하는 손님. 너무 화가 나

그러면서 “카페 테이블에 머리만 있는 마네킹, 분무기, 각종 미용 재료, 구루프 가득 담긴 바구니. 정말 이게 맞는 거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실제로 A씨가 공개한 CCTV 영상 속 이 남녀는 구석에 있는 6인용 테이블에서 각종 미용 재료를 테이블에 올려두고 파마 연습에 집중한 모습이 포착됐다.

부산의 한 카페에서 남녀 한 쌍이 단체석에 자리를 잡고 3시간 동안 미용 실습한 CCTV가 공개되자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3일 자영업자 커뮤니티에는 ‘카페에서 3시간 동안 파마 연습하는 손님. 너무 화가 나

특히 카페가 만석이 되자, 이들은 테이블 위에 책자를 올려 미용 재료를 가렸고, 주문한 음료는 한쪽으로 치워뒀다.

이를 두고 A씨는 “만석이 되니 본인들도 눈치가 보였는지 가림막 치고 연습했다”고 말했다.

부산의 한 카페에서 남녀 한 쌍이 단체석에 자리를 잡고 3시간 동안 미용 실습한 CCTV가 공개되자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3일 자영업자 커뮤니티에는 ‘카페에서 3시간 동안 파마 연습하는 손님. 너무 화가 나

끝으로 A씨는 “파마 연습은 둘째치고 이날 계셨던 주변 손님들께 너무 죄송스러워서 얼굴이 뜨겁다”면서 “최소한의 예의는 지켜야 하는 거 아니냐. 4년 넘게 장사해오면서 이런 분들 처음 본다. 정말 장사 못하겠다”고 호소했다.

부산의 한 카페에서 남녀 한 쌍이 단체석에 자리를 잡고 3시간 동안 미용 실습한 CCTV가 공개되자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3일 자영업자 커뮤니티에는 ‘카페에서 3시간 동안 파마 연습하는 손님. 너무 화가 나

한편 이 사연을 본 누리꾼들은 “진짜 별의별 인간이 다 있다”, “진상 중의 진상이다”, “배려라곤 하나도 모르고 생각을 안 하고 사는 것 같다”, “본인들이 뭘 잘못했는지 모를 거다”, “왜 남의 사업장에서 난리냐”, “음식 파는 곳에서 왜 저러냐” 등 분노했다.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