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괴롭힌 일진의 엄마가 죽었대서 장례식장에 담배 투하하고 왔습니다”

2021년 12월 22일

학창시절 자신을 괴롭혔던 ‘일진’이 모친상을 당하자 장례식장에 직접 찾아간 사람의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학창시절 자신을 괴롭혔던 ‘일진’이 모친상을 당하자 장례식장에 직접 찾아간 사람의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일진이었던 애 엄마가 죽었대’라는 제목으로 글을 작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일진이었던 애 엄마가 죽었대’라는 제목으로 글을 작성한 누리꾼 A 씨.

학창시절 자신을 괴롭혔던 ‘일진’이 모친상을 당하자 장례식장에 직접 찾아간 사람의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일진이었던 애 엄마가 죽었대’라는 제목으로 글을 작

A 씨는 “밤새 울었는지 얼굴이 부어있더라. 그걸 보니 왜이리 통쾌하고 웃음이 나오는지”라고 말했다.

이어 “괴롭힘을 당한 한 친구가 향 대신 그X이 자주피던 담배 꽂으려다 걸려서 쫓겨났다. 걔는 화낼 힘도 없는지 노려만 보더라. 그리고 다같이 화장실 들어가서 진짜 크게 웃으면서 날뛰었다”라고 덧붙였다.

학창시절 자신을 괴롭혔던 ‘일진’이 모친상을 당하자 장례식장에 직접 찾아간 사람의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일진이었던 애 엄마가 죽었대’라는 제목으로 글을 작

그러면서 A 씨는 “오늘 페북 들어가보니 애들이 그X 저격하고 있다. 나랑 친구들 이상한 것이냐”라고 밝혔다.

A 씨의 글을 본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학창시절 자신을 괴롭혔던 ‘일진’이 모친상을 당하자 장례식장에 직접 찾아간 사람의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일진이었던 애 엄마가 죽었대’라는 제목으로 글을 작

일부는 “당신과 일진의 사고방식이 똑같다. 돌아가신 분이 무슨 죄냐”라고 꾸짖었고, 다른 누리꾼들 역시 “이글이 제발 자작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학창시절 자신을 괴롭혔던 ‘일진’이 모친상을 당하자 장례식장에 직접 찾아간 사람의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일진이었던 애 엄마가 죽었대’라는 제목으로 글을 작

그러나 다른 누리꾼들은 “학폭 피해자만 이해할 수 있다” “오히려 속 시원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학창시절 자신을 괴롭혔던 ‘일진’이 모친상을 당하자 장례식장에 직접 찾아간 사람의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일진이었던 애 엄마가 죽었대’라는 제목으로 글을 작

논란이 되자 A 씨는 “그 일진한테 돋은 물론이고 다 빼앗겼다. 다 합치면 200만원은 넘을 것이다. 신발이나 가방 새로 사오면 신고식한다면서 가래침 뱉고 음료수 부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엄한 애들을 때리기도 했다”면서 “일진이 좋아하는 남자애가 내 친구를 좋아하자, 화장실로 끌고가서 집단 구타를 했다. 나랑 친구들은 자살을 생각할 정도로 힘들었다. 쓰레기짓인 것은 알지만 인간의 도리는 인간한테만 지키는 것 아니냐”고 밝혔다.

학창시절 자신을 괴롭혔던 ‘일진’이 모친상을 당하자 장례식장에 직접 찾아간 사람의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일진이었던 애 엄마가 죽었대’라는 제목으로 글을 작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