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커뮤니티 박제되고 있는 일산-수원 택시비 먹튀녀 (+CCTV)

2021년 12월 23일

20대 추정 여성 두 명이 경기도 수원에서 일산까지 택시를 이용한 후 요금을 내지 않고 달아났다.

20대 추정 여성 두 명이 경기도 수원에서 일산까지 택시를 이용한 후 요금을 내지 않고 달아났다. 지난달 1일 수원에서 개인택시를 운영하고 있는 A씨(72)는 오후 4시경 수원 곡반정동에서 젊은 여성 2명을 택시에 태웠

지난달 1일 수원에서 개인택시를 운영하고 있는 A씨(72)는 오후 4시경 수원 곡반정동에서 젊은 여성 2명을 택시에 태웠다.

이들의 목적지는 일산 백마역으로, 2시간가량 이동해 요금 7만 5350원이 나왔다. 그런데 이들은 요금을 지불하지 않고 그 자리에서 도망쳤다.

20대 추정 여성 두 명이 경기도 수원에서 일산까지 택시를 이용한 후 요금을 내지 않고 달아났다. 지난달 1일 수원에서 개인택시를 운영하고 있는 A씨(72)는 오후 4시경 수원 곡반정동에서 젊은 여성 2명을 택시에 태웠

A씨에 따르면 여성 중 한 명은 택시가 도착하자마자 문을 열고 달아났고, 다른 한 명은 카드를 찾는 척하다 교통카드가 있었다며 기사에게 건넸다.

그러나 이 교통카드는 금액 충전이 되어있지 않은 카드였다. 이 여성 역시 계산하는 척하다가 친구를 뒤따라 달아났다.

20대 추정 여성 두 명이 경기도 수원에서 일산까지 택시를 이용한 후 요금을 내지 않고 달아났다. 지난달 1일 수원에서 개인택시를 운영하고 있는 A씨(72)는 오후 4시경 수원 곡반정동에서 젊은 여성 2명을 택시에 태웠

A씨는 유튜브에 ‘수원택시’라는 채널을 만들어 이날의 블랙박스 영상을 올렸다.

그는 “빈 충전카드 제시 후 도주했다. 여성 두 명의 인상착의를 잘 봐달라”라며 얼굴을 공개했다.

여성들은 길게 내려오는 생머리에 청바지, 검은색 바지 등 평범한 차림의 모습이었다.

20대 추정 여성 두 명이 경기도 수원에서 일산까지 택시를 이용한 후 요금을 내지 않고 달아났다. 지난달 1일 수원에서 개인택시를 운영하고 있는 A씨(72)는 오후 4시경 수원 곡반정동에서 젊은 여성 2명을 택시에 태웠

A씨는 또한 이들의 육성도 공개하며 “이 사람들의 음성이 익숙한 분들은 댓글로 남겨주시면 감사하겠다”라며 ‘전국 택시’, ‘주의 요망’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20대 추정 여성 두 명이 경기도 수원에서 일산까지 택시를 이용한 후 요금을 내지 않고 달아났다. 지난달 1일 수원에서 개인택시를 운영하고 있는 A씨(72)는 오후 4시경 수원 곡반정동에서 젊은 여성 2명을 택시에 태웠

한편 경찰은 여성들이 내린 곳에서 반경 500m 거리의 CCTV를 확인하고 탐문수사를 했으나 찾지 못했다.

경찰은 이들이 승차했던 곡반정동 원룸촌 CCTV를 다시 수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20대 추정 여성 두 명이 경기도 수원에서 일산까지 택시를 이용한 후 요금을 내지 않고 달아났다. 지난달 1일 수원에서 개인택시를 운영하고 있는 A씨(72)는 오후 4시경 수원 곡반정동에서 젊은 여성 2명을 택시에 태웠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유튜브 ‘수원택시’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