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SNS 난리났던 40대 여교사 아내 불륜 사건 (+남자 5명)

2021년 12월 24일

자신이 믿고 사랑했던 아내가 알고보니 여러 남자와 외도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챈 중년 남성의 글이 엄청난 화제를 모았다.

자신이 믿고 사랑했던 아내가 알고보니 여러 남자와 외도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챈 중년 남성의 글이 엄청난 화제를 모았다. 과거 한 온라인 카페에 글을 작성한 40대 남성 A 씨는 “아내의 불륜 사실을 확

과거 한 온라인 카페에 글을 작성한 40대 남성 A 씨는 “아내의 불륜 사실을 확인했다. 성관계를 했다는 대화 녹음파일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신은 40대 후반, 아내는 40대 중반이며 아내는 현직 교사인 사실을 밝혔다.

자신이 믿고 사랑했던 아내가 알고보니 여러 남자와 외도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챈 중년 남성의 글이 엄청난 화제를 모았다. 과거 한 온라인 카페에 글을 작성한 40대 남성 A 씨는 “아내의 불륜 사실을 확

A 씨는 “아내가 바람난 시점은 1년~2년 정도 된 것 같다. 상간남은 아내보다 6~7살 연하다”라고 말하며 “처음에는 불륜 사실에 격노해 쫓아냈는데 아이들 양육 때문에 사정해서 다시 들어오라고 했다. 2개월 별거 후 합가했으나 아내의 불륜은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A 씨의 아내는 A 씨와의 결혼 생활을 깨는 것을 원하지 않았고, 아이들을 기르고 싶어했다. 그럼에도 다른 남자들을 만나는 행위를 멈추지는 못했다.

자신이 믿고 사랑했던 아내가 알고보니 여러 남자와 외도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챈 중년 남성의 글이 엄청난 화제를 모았다. 과거 한 온라인 카페에 글을 작성한 40대 남성 A 씨는 “아내의 불륜 사실을 확

무엇보다 A 씨는 아내의 상간남이 6~7살 연하남뿐만 아니라 더 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자신이 믿고 사랑했던 아내가 알고보니 여러 남자와 외도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챈 중년 남성의 글이 엄청난 화제를 모았다. 과거 한 온라인 카페에 글을 작성한 40대 남성 A 씨는 “아내의 불륜 사실을 확

그는 “밴드 등 모임에서 적극적으로 아내에게 구애하는 남자들이 4명이고, 매일 카톡을 주고 받는 유부남도 1명 있다. 이들은 예비 상간남이다”라고 주장했다.

자신이 믿고 사랑했던 아내가 알고보니 여러 남자와 외도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챈 중년 남성의 글이 엄청난 화제를 모았다. 과거 한 온라인 카페에 글을 작성한 40대 남성 A 씨는 “아내의 불륜 사실을 확 자신이 믿고 사랑했던 아내가 알고보니 여러 남자와 외도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챈 중년 남성의 글이 엄청난 화제를 모았다. 과거 한 온라인 카페에 글을 작성한 40대 남성 A 씨는 “아내의 불륜 사실을 확

A 씨는 아이들을 생각해 이혼도 매우 조심스럽다는 입장이다.

그는 “상간남 소송을 하면 가정을 깰 각오를 해야한다. 그런데 아이들이 눈에 밟힌다. 별거했을 때 아이들의 모습을 보니 마음이 아팠다. 지금은 다시 아이들이 밝아졌다”라고 토로했다.

자신이 믿고 사랑했던 아내가 알고보니 여러 남자와 외도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챈 중년 남성의 글이 엄청난 화제를 모았다. 과거 한 온라인 카페에 글을 작성한 40대 남성 A 씨는 “아내의 불륜 사실을 확 자신이 믿고 사랑했던 아내가 알고보니 여러 남자와 외도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챈 중년 남성의 글이 엄청난 화제를 모았다. 과거 한 온라인 카페에 글을 작성한 40대 남성 A 씨는 “아내의 불륜 사실을 확 자신이 믿고 사랑했던 아내가 알고보니 여러 남자와 외도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챈 중년 남성의 글이 엄청난 화제를 모았다. 과거 한 온라인 카페에 글을 작성한 40대 남성 A 씨는 “아내의 불륜 사실을 확 자신이 믿고 사랑했던 아내가 알고보니 여러 남자와 외도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챈 중년 남성의 글이 엄청난 화제를 모았다. 과거 한 온라인 카페에 글을 작성한 40대 남성 A 씨는 “아내의 불륜 사실을 확

A 씨의 글을 본 누리꾼들은 “당신을 위해 이혼해야한다” “아내의 불륜 사실을 이용해 교사에서 파면시켜야 한다” “남일 같지가 않다”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