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를…” MBC 연예대상 유재석 대상 받고 모두를 울린 수상소감

2021년 12월 30일

2021 MBC 연예대상에서 방송인 유재석이 대상을 수상하고 남긴 수상소감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2021 MBC 연예대상에서 방송인 유재석이 대상을 수상하고 남긴 수상소감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9일 열린 MBC 연예대상에서 올 한해 ‘놀면 뭐하니’로 맹활약한 유재석이 최종 대상을 수상하며, 본인 커

지난 29일 열린 MBC 연예대상에서 올 한해 ‘놀면 뭐하니’로 맹활약한 유재석이 최종 대상을 수상하며, 본인 커리어 18번째 대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MBC에서만 8번째 대상이다.

2021 MBC 연예대상에서 방송인 유재석이 대상을 수상하고 남긴 수상소감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9일 열린 MBC 연예대상에서 올 한해 ‘놀면 뭐하니’로 맹활약한 유재석이 최종 대상을 수상하며, 본인 커

이날 대상 시상에는 유재석과 이효리가 동반으로 무대에 올랐고, 이효리는 대상 수상자로 유재석의 이름을 호명했다.

2021 MBC 연예대상에서 방송인 유재석이 대상을 수상하고 남긴 수상소감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9일 열린 MBC 연예대상에서 올 한해 ‘놀면 뭐하니’로 맹활약한 유재석이 최종 대상을 수상하며, 본인 커

대상 수상 후 유재석과 이효리는 진한 포옹을 나눴고, 유재석은 감격에 겨운 듯 “분에 넘치는 큰 상을 받게 됐다”고 소감을 시작했다.

2021 MBC 연예대상에서 방송인 유재석이 대상을 수상하고 남긴 수상소감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9일 열린 MBC 연예대상에서 올 한해 ‘놀면 뭐하니’로 맹활약한 유재석이 최종 대상을 수상하며, 본인 커

이어 유재석은 “프로그램을 함께 만들고 있는 제작진들, 김태호 PD가 없는 ‘놀면 뭐하니?’가 어떨지 걱정과 되는 동시에, 추억이 많이 생각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놀면 뭐하니 스태프들과 하하, 정준하, 이미주, 신봉선을 비롯해 과거 출연했던 김종민, 데프콘 등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2021 MBC 연예대상에서 방송인 유재석이 대상을 수상하고 남긴 수상소감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9일 열린 MBC 연예대상에서 올 한해 ‘놀면 뭐하니’로 맹활약한 유재석이 최종 대상을 수상하며, 본인 커

또 자신이 코로나 완치된 후 처음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만큼 코로나에 대한 국민적 메시지도 남겼다.

2021 MBC 연예대상에서 방송인 유재석이 대상을 수상하고 남긴 수상소감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9일 열린 MBC 연예대상에서 올 한해 ‘놀면 뭐하니’로 맹활약한 유재석이 최종 대상을 수상하며, 본인 커 2021 MBC 연예대상에서 방송인 유재석이 대상을 수상하고 남긴 수상소감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9일 열린 MBC 연예대상에서 올 한해 ‘놀면 뭐하니’로 맹활약한 유재석이 최종 대상을 수상하며, 본인 커

유재석은 “코로나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이럴수록 예능인들이 할 일이 확실해 지는 것 같다. 더 열심히 동료들과 즐거운 웃음을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얼마 전 세상을 떠난 선배 개그맨 김철민을 언급하며 “김철민 형님께서 하늘나라에서라도 많은 분들께 웃음을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눈물샘을 자극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일사에프’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