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일 디스패치 열애설 났던 스타들의 현재 상황 (+관계)

2021년 12월 30일

2022년 1월 1일 디스패치의 열애설이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그간 열애설이 났던 스타들의 근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2022년 1월 1일 디스패치의 열애설이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그간 열애설이 났던 스타들의 근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디스패치는 매년 1월 1일마다 톱스타들의 열애설을 보도하며 큰 이슈를 끌고 있다. 이러한 가운

디스패치는 매년 1월 1일마다 톱스타들의 열애설을 보도하며 큰 이슈를 끌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과거 디스패치 새해 열애설의 주인공이었던 이들의 근황이 커뮤니티 상에서 다시금 화제를 모으고 있다.

2022년 1월 1일 디스패치의 열애설이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그간 열애설이 났던 스타들의 근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디스패치는 매년 1월 1일마다 톱스타들의 열애설을 보도하며 큰 이슈를 끌고 있다. 이러한 가운

지난 2010년 1월 디스패치는 유해진과 김혜수의 열애설을 보도했다. 당시 이들은 ‘미녀와 야수’라는 수식어까지 붙으며 큰 이슈를 낳았다.

두 사람은 2006년 영화 ‘타짜’에 출연해 가까워졌고, 2008년부터 연인으로 발전했다.

그러나 2011년 4월, 유해진과 김혜수는 열애 3년 만에 결별 소식을 전했다.

2022년 1월 1일 디스패치의 열애설이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그간 열애설이 났던 스타들의 근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디스패치는 매년 1월 1일마다 톱스타들의 열애설을 보도하며 큰 이슈를 끌고 있다. 이러한 가운

디스패치 열애설 보도 후, 결혼까지 이어진 커플도 있다. 바로 김태희-비 커플.

이들은 지난 2013년 새해 첫 날 열애설의 주인공이었다. 당시 두 사람은 교제를 시작한 지 한 달째 되던 시기로, 비가 군 복무 중일 때 만남을 시작했다고 했다.

김태희와 비는 이후 4년간 공개 열애를 한 후, 2017년 1월 결혼했다.

2022년 1월 1일 디스패치의 열애설이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그간 열애설이 났던 스타들의 근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디스패치는 매년 1월 1일마다 톱스타들의 열애설을 보도하며 큰 이슈를 끌고 있다. 이러한 가운

2014년에도 디스패치는 실망시키지 않았다.

바로 가수 이승기와 윤아 커플이 그 주인공.

2022년 1월 1일 디스패치의 열애설이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그간 열애설이 났던 스타들의 근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디스패치는 매년 1월 1일마다 톱스타들의 열애설을 보도하며 큰 이슈를 끌고 있다. 이러한 가운

이 전에도 이승기는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소녀시대 윤아가 이상형이라고 밝혀왔다.

이에 많은 팬들의 지지와 응원을 받았지만, 열애 1년 9개월 만인 2015년 7월 결별 소식을 전해 주위의 안타까움을 샀다.

2022년 1월 1일 디스패치의 열애설이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그간 열애설이 났던 스타들의 근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디스패치는 매년 1월 1일마다 톱스타들의 열애설을 보도하며 큰 이슈를 끌고 있다. 이러한 가운

2015년 1월 1일에는 연예인 커플이 아닌 톱스타와 재벌 딸의 러브스토리가 디스패치 헤드라인에 올랐다.

배우 이정재와 대상그룹의 장녀 임세령의 열애설로, 두 사람은 바로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이들은 7년이 지난 지금도 공개 열애를 이어가고 있다.

2022년 1월 1일 디스패치의 열애설이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그간 열애설이 났던 스타들의 근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디스패치는 매년 1월 1일마다 톱스타들의 열애설을 보도하며 큰 이슈를 끌고 있다. 이러한 가운

가장 최근 디스패치가 보도한 열애설의 주인공은 배우 현빈과 손예진이었다. 과거 여러차례 열애설에 휩싸였던 이들은 2021년 새해 1호 공식 커플이 되었다.

두 사람은 김태희-비 커플에 이어 결혼할 가능성이 가장 높은 디스패치 새해 커플로 지목되고 있다.

2022년 1월 1일 디스패치의 열애설이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그간 열애설이 났던 스타들의 근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디스패치는 매년 1월 1일마다 톱스타들의 열애설을 보도하며 큰 이슈를 끌고 있다. 이러한 가운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