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올해부터 배달팁 8,000원 돌파

2022년 1월 3일

2022년 1월 1일부터 배달 대행업체 요금이 인상됨에 따라 주문자가 내야하는 ‘배달팁’이 큰 폭으로 올랐다.

2022년 1월 1일부터 배달 대행업체 요금이 인상됨에 따라 주문자가 내야하는 ‘배달팁’이 큰 폭으로 올랐다. 1월 1일 새해를 맞이해 배달앱으로 음식을 주문한 시민 A 씨는 배달팁을 보고 깜짝 놀랐다. 배

1월 1일 새해를 맞이해 배달앱으로 음식을 주문한 시민 A 씨는 배달팁을 보고 깜짝 놀랐다.

2022년 1월 1일부터 배달 대행업체 요금이 인상됨에 따라 주문자가 내야하는 ‘배달팁’이 큰 폭으로 올랐다. 1월 1일 새해를 맞이해 배달앱으로 음식을 주문한 시민 A 씨는 배달팁을 보고 깜짝 놀랐다. 배

배달비가 무려 7,500~8,500원까지 올라버렸기 때문.

부산에 있는 모 갈비탕집의 배달비였으며, 해당 가게는 “1월 1일부터 배달 대행 업체의 요금이 일괄적으로 인상됨에 따라 부득이하게 저희 가게도 배달료를 인상하게 되었다”고 적어놨다.

2022년 1월 1일부터 배달 대행업체 요금이 인상됨에 따라 주문자가 내야하는 ‘배달팁’이 큰 폭으로 올랐다. 1월 1일 새해를 맞이해 배달앱으로 음식을 주문한 시민 A 씨는 배달팁을 보고 깜짝 놀랐다. 배

그러면서 “최근 모든 물가 및 인건비 상승분도 반영된 것이니 고객님의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2022년 1월 1일부터 배달 대행업체 요금이 인상됨에 따라 주문자가 내야하는 ‘배달팁’이 큰 폭으로 올랐다. 1월 1일 새해를 맞이해 배달앱으로 음식을 주문한 시민 A 씨는 배달팁을 보고 깜짝 놀랐다. 배

A 씨는 “참고로 우리 집에서 걸어서 15분 거리에 있는 가게다. 서울 강남도 아니고 부산이다”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2022년 1월 1일부터 배달 대행업체 요금이 인상됨에 따라 주문자가 내야하는 ‘배달팁’이 큰 폭으로 올랐다. 1월 1일 새해를 맞이해 배달앱으로 음식을 주문한 시민 A 씨는 배달팁을 보고 깜짝 놀랐다. 배

A 씨의 글을 본 누리꾼들 역시 “배달비가 8천원이 넘으면 누가 먹느냐” “너무 배달비가 비싸다” “배달앱을 도저히 쓸 수가 없게 됐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