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설강화 배우 ‘김미수 사망’ 너무 안타까운 과거 (+나이, 인스타)

2022년 1월 5일

JTBC 주말 드라마 설강화 출연 배우 김미수(31)가 사망했다는 소식에 많은 사람들이 애도를 표하고 있다.

5일 연예계에 따르면 설강화에 여정민 역으로 출연했던 김미수 배우가 자택에서 갑작스럽게 숨진 채 발견됐다.

김미수 소속사 풍경 엔터테인먼트는 “너무나도 가슴 아프고 비통한 소식을 전하게 되었다”며 “김미수 배우가 1월 5일 갑작스럽게 우리의 곁을 떠났다”고 밝혔다.

이어 “갑작스러운 비보에 현재 유가족분들이 너무나도 가슴 아파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충격과 슬픔에 빠진 유가족이 고인을 경건하게 추모할 수 있도록 루머나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고인의 죽음과 관련해 과도한 억측을 자제해달라는 당부도 남겼다.

김미수의 장례는 유가족들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치러질 예정이다. 빈소는 태능성심장례식장 5층에 마련됐다. 발인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김미수는 현재 방영 중인 JTBC 드라마 설강화에서 호수 여자대학교 사학과 학생 여정민으로 출연 중이다. 드라마 촬영은 지난해 모두 끝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김미수 사망 소식에 많은 팬들은 “미래가 밝았던 배우가 세상을 떠났다”며 안타까워하고 있다.

그도 그럴것이 고인은 설강화에 출연 전부터 탄탄하게 연기 커리어를 쌓아오고 있었다.

1992년생 김미수는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 출신으로, 2018년 영화 ‘립스틱 레볼루션’으로 데뷔해, 드라마 ‘루왁인간’ ‘하이바이, 마마!’ ‘출사표’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입지를 쌓았다.

이후 JTBC 설강화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지만, 안타깝게도 고인의 유작이 되고 말았다.

김미수 사망 소식이 나온 후 설강화 출연 배우들의 인스타그램이나 각종 SNS에는 고인을 추모하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드라마 설강화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