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를 까먹고 두고 온 여자가 옷 벗어 입을 가렸습니다” (+CCTV)

2022년 1월 6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창궐하는 ‘코로나 시국’인 지금,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것이 오히려 더 어색한 시대가 되었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창궐하는 ‘코로나 시국’인 지금,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것이 오히려 더 어색한 시대가 되었다. 실외든 실내든 어딜가나 반드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고 있기 때문에 마스크를 깜

실외든 실내든 어딜가나 반드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고 있기 때문에 마스크를 깜빡 잊는다면 난처한 상황에 놓일 수밖에 없다.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 곳이 많은데, 한 여성이 벌인 행동이 CCTV에 포착돼 화제를 낳고 있다.

지난 1일 해외의 한 아이스크림 매장을 찾은 이 여성은 깜빡하고 집에 마스크를 두고 들어왔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창궐하는 ‘코로나 시국’인 지금,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것이 오히려 더 어색한 시대가 되었다. 실외든 실내든 어딜가나 반드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고 있기 때문에 마스크를 깜

매장 안에 사람들이 있었고, 전부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는 상태였기에 마스크가 없는 여성 입장에서는 집에 돌아가는 방법밖에 없어보였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창궐하는 ‘코로나 시국’인 지금,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것이 오히려 더 어색한 시대가 되었다. 실외든 실내든 어딜가나 반드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고 있기 때문에 마스크를 깜

하지만 이 여성은 매장 밖에서 입고 있던 상의를 벗어 코와 입을 가려 들어왔다. 마스크를 대신에 옷을 활용한 것.

이 광경을 본 매장 내 손님들은 당황했고, 매장 내 CCTV에 찍힌 여성의 영상은 국내외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퍼지며 화제를 모았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창궐하는 ‘코로나 시국’인 지금,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것이 오히려 더 어색한 시대가 되었다. 실외든 실내든 어딜가나 반드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고 있기 때문에 마스크를 깜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엄청난 순발력이다” “아이스크림이 그렇게 먹고 싶었을까” “어그로끈 것 같다”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창궐하는 ‘코로나 시국’인 지금,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것이 오히려 더 어색한 시대가 되었다. 실외든 실내든 어딜가나 반드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고 있기 때문에 마스크를 깜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