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기존 엑스맨 MCU 편입..휴잭맨 울버린 복귀

2022년 1월 7일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을 통해 본격적인 멀티버스 확장 세계를 보여준 마블 스튜디오(MCU)가 또 어마어마한 이벤트를 기획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바로 폭스 ‘엑스맨’ 배우들의 복귀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을 통해 본격적인 멀티버스 확장 세계를 보여준 마블 스튜디오(MCU)가 또 어마어마한 이벤트를 기획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바로 폭스 ‘엑스맨’ 배우들의 복귀다. 최근 각종 영화 매체와 영화 전

최근 각종 영화 매체와 영화 전문 커뮤니티에 따르면 오는 5월 개봉 예정인 닥터 스트레인지2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영화 내용이 유출됐다.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는 영화 제목에 맞게 멀티버스 이야기를 본격적으로 다룰 예정이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을 통해 본격적인 멀티버스 확장 세계를 보여준 마블 스튜디오(MCU)가 또 어마어마한 이벤트를 기획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바로 폭스 ‘엑스맨’ 배우들의 복귀다. 최근 각종 영화 매체와 영화 전

예고편만 봐도 다른 차원에서 넘어온 또 다른 닥터 스트레인지가 등장하기도 하며, 차원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캐릭터 ‘아메리칸 차베즈’ 역시 등장이 확정된 상태다.

앞서 닥터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콘셉트 아트 역시 공개된 바 있는데, 해당 사진에서 붙잡혀 온 닥터 스트레인지 앞에 엑스맨 ‘찰스 자비에’ 교수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을 통해 본격적인 멀티버스 확장 세계를 보여준 마블 스튜디오(MCU)가 또 어마어마한 이벤트를 기획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바로 폭스 ‘엑스맨’ 배우들의 복귀다. 최근 각종 영화 매체와 영화 전

기존 폭스 엑스맨 시리즈에 출연했던 패트릭 스튜어트나 제임스 맥어보이의 등장을 암시하는 콘셉트 아트 유출에 팬들은 기대감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

실제 과거 제임스 맥어보이는 한 인터뷰에서 “좋은 각본이 중요할 것이다. 마블이 좋은 각본으로 다시 찰스 자비에 역할을 제의한다면 복귀할 것이다”라고 발언한 바 있다.

이 기대감을 더 증폭시킬 유출이 이번에 나온 것.

여러 마블 영화 유출이 나왔던 4chan이란 사이트에 올라온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내용에도 기존 엑스맨이 등장한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을 통해 본격적인 멀티버스 확장 세계를 보여준 마블 스튜디오(MCU)가 또 어마어마한 이벤트를 기획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바로 폭스 ‘엑스맨’ 배우들의 복귀다. 최근 각종 영화 매체와 영화 전

해당 유출본에 따르면 이번 영화에서 닥터 스트레인지와 스칼렛 위치는 여러 시공간과 차원을 넘나들며 ‘대규모’ 전투를 펼친다.

특히 ‘보이드’라는 장소에서 펼치는 마지막 전투에 다른 차원에서 넘어온 캐릭터들이 등장하고, 그 과정에서 닥터 스트레인지는 엑스맨 캐릭터들을 한 데 모은다.

여기에는 기존 엑스맨 시리즈에 출연했던 매그니토의 이안 맥켈런, 울버린의 휴잭맨, 싸이클롭스의 제임스 마드즌, 스톰의 할리베리가 모두 복귀한다는 내용이 나와있다.

만약 해당 유출본이 영화에서 사실로 드러난다면 어벤져스 이후 마블 영화의 최대 이벤트가 될 전망이다.

무엇보다 앞서 유출로 떠돌던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내용이 대부분 사실로 드러난 점을 고려하면, 이 역시 사실이 될 가능성이 커진 상황.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을 통해 본격적인 멀티버스 확장 세계를 보여준 마블 스튜디오(MCU)가 또 어마어마한 이벤트를 기획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바로 폭스 ‘엑스맨’ 배우들의 복귀다. 최근 각종 영화 매체와 영화 전

과연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를 통해 엑스맨 캐릭터가 마블로 편입이 될지 전세계 영화 팬들의 귀추가 주목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