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모텔갔던 소개팅남이 갑자기 파트너 하자고 제안합니다”

2022년 1월 18일

연말을 앞두고 연인을 만들고 싶어 소개팅에 나섰던 여성이 전혀 예상치 못한 일을 겪었다.

연말을 앞두고 연인을 만들고 싶어 소개팅에 나섰던 여성이 전혀 예상치 못한 일을 겪었다. 지난해 10월 지인의 소개로 한 남성을 소개받은 여성 A 씨. A 씨는 당시 남자 B 씨와 소개팅을 하고 시간을 보낸

지난해 10월 지인의 소개로 한 남성을 소개받은 여성 A 씨.

연말을 앞두고 연인을 만들고 싶어 소개팅에 나섰던 여성이 전혀 예상치 못한 일을 겪었다. 지난해 10월 지인의 소개로 한 남성을 소개받은 여성 A 씨. A 씨는 당시 남자 B 씨와 소개팅을 하고 시간을 보낸

A 씨는 당시 남자 B 씨와 소개팅을 하고 시간을 보낸 후 이후 며칠 동안 연락을 주고받았다.

그러던 중 “이 남자는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고, A 씨는 B 씨에게 “이제 연락을 그만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연말을 앞두고 연인을 만들고 싶어 소개팅에 나섰던 여성이 전혀 예상치 못한 일을 겪었다. 지난해 10월 지인의 소개로 한 남성을 소개받은 여성 A 씨. A 씨는 당시 남자 B 씨와 소개팅을 하고 시간을 보낸

관계를 정리했다고 생각한 A 씨는 이내 B 씨에게서 이상한 문자를 받았다. 바로 ‘성관계 파트너’를 하자고 제안했던 것.

연말을 앞두고 연인을 만들고 싶어 소개팅에 나섰던 여성이 전혀 예상치 못한 일을 겪었다. 지난해 10월 지인의 소개로 한 남성을 소개받은 여성 A 씨. A 씨는 당시 남자 B 씨와 소개팅을 하고 시간을 보낸

B 씨는 “너를 생각하면 흥분된다”면서 “모텔에서 엄청 야했다”고 말했다. 알고보니 두 사람은 소개팅을 한 후 함께 모텔에 방문했던 것.

연말을 앞두고 연인을 만들고 싶어 소개팅에 나섰던 여성이 전혀 예상치 못한 일을 겪었다. 지난해 10월 지인의 소개로 한 남성을 소개받은 여성 A 씨. A 씨는 당시 남자 B 씨와 소개팅을 하고 시간을 보낸

A 씨는 “아는 사람 통해서 소개를 받은 사람인데 어떻게 저렇게 말하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하며 “사귀자고 했는데 안 사귄 것이 천만다행이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A 씨의 글을 본 누리꾼들은 “모텔에서라는 말은 둘이 했다는 얘기 아니냐” “둘이 손잡고 모텔 갔다는 거 아닌가”라는 반응을 보였다.

연말을 앞두고 연인을 만들고 싶어 소개팅에 나섰던 여성이 전혀 예상치 못한 일을 겪었다. 지난해 10월 지인의 소개로 한 남성을 소개받은 여성 A 씨. A 씨는 당시 남자 B 씨와 소개팅을 하고 시간을 보낸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