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님이..” 최근 이승우 분노 참지 못한 기자회견 상황

2022년 1월 18일

최근 K리그 수원FC로 복귀한 축구선수 이승우가 기자회견에서 분노를 참지 못해 화제다.

최근 K리그 수원FC로 복귀한 축구선수 이승우가 기자회견에서 분노를 참지 못해 화제다. 지난 11일 제주 서귀포시에서 열린 수원FC 입단 후 첫 기자회견에서 이승우는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그는 “최근 소속팀

지난 11일 제주 서귀포시에서 열린 수원FC 입단 후 첫 기자회견에서 이승우는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최근 K리그 수원FC로 복귀한 축구선수 이승우가 기자회견에서 분노를 참지 못해 화제다. 지난 11일 제주 서귀포시에서 열린 수원FC 입단 후 첫 기자회견에서 이승우는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그는 “최근 소속팀

그는 “최근 소속팀에서 많이 뛰지 못했었기 때문에 한국으로 돌아왔다”고 말하며 “몸을 잘 준비해서 경기장 안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최근 K리그 수원FC로 복귀한 축구선수 이승우가 기자회견에서 분노를 참지 못해 화제다. 지난 11일 제주 서귀포시에서 열린 수원FC 입단 후 첫 기자회견에서 이승우는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그는 “최근 소속팀 최근 K리그 수원FC로 복귀한 축구선수 이승우가 기자회견에서 분노를 참지 못해 화제다. 지난 11일 제주 서귀포시에서 열린 수원FC 입단 후 첫 기자회견에서 이승우는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그는 “최근 소속팀

하지만 한 기자가 “국내 복귀를 싸늘하게 보는 시선도 있다”고 하자 이승우는 화를 참지 못했다.

이승우는 “어떤 싸늘한 시선을 말하는 것이냐”고 따졌고 기자는 “유럽 무대에서 부진한 면에 있어서 K리그에서도 좋은 모습을 못 보여줄 것 같다는 의견이 있다”고 말했다.

최근 K리그 수원FC로 복귀한 축구선수 이승우가 기자회견에서 분노를 참지 못해 화제다. 지난 11일 제주 서귀포시에서 열린 수원FC 입단 후 첫 기자회견에서 이승우는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그는 “최근 소속팀

그러자 이승우는 “그건 처음 듣는 이야기다. 그건 기자님 생각 아니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K리그에서 뛰어보지 않아서 어떻다 라고 말하기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과거 ‘악동’이라고 불리었을 때와는 비교해 많이 차분해진 모습이었지만 확고하게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는 모습이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최근 K리그 수원FC로 복귀한 축구선수 이승우가 기자회견에서 분노를 참지 못해 화제다. 지난 11일 제주 서귀포시에서 열린 수원FC 입단 후 첫 기자회견에서 이승우는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그는 “최근 소속팀

기자회견 영상을 본 팬들은 “기자가 무례하다” “이승우가 보란듯이 잘했으면 좋겠다” “많이 성숙해진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스포츠머그’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