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성수동 SM 사옥 건물 붕괴 실제 직원이 밝힌 상황 (+사진)

2022년 1월 21일

서울 성수동 서울숲역 인근에 위치한 SM 사옥 건물이 붕괴될 수 있다는 징후가 포착돼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서울 성수동 서울숲역 인근에 위치한 SM 사옥 건물이 붕괴될 수 있다는 징후가 포착돼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21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는 “현대 흔들리고 창문 금 갔다고 말 나오는 아크로서울

21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는 “현대 흔들리고 창문 금 갔다고 말 나오는 아크로서울포레스트(SM광야로 유명한 곳)”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사옥 붕괴 전조증상 다수 발생중”이라고 경고했다.

서울 성수동 서울숲역 인근에 위치한 SM 사옥 건물이 붕괴될 수 있다는 징후가 포착돼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21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는 “현대 흔들리고 창문 금 갔다고 말 나오는 아크로서울

첫째로는 하루종일 SM 사옥 건물에서 진동이 발생한다는 것이다. 직원들이 진동을 느끼고, 앞에 모니터가 흔들릴 정도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바닥이 울퉁불퉁하게 튀어나온 곳이 있고, 천장이 누수되어있다고 적혀있다.

서울 성수동 서울숲역 인근에 위치한 SM 사옥 건물이 붕괴될 수 있다는 징후가 포착돼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21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는 “현대 흔들리고 창문 금 갔다고 말 나오는 아크로서울

아울러 엘리베이터의 방풍음이 심해졌고, 아래에 입주한 다른 회사 창문이 금이 간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창문에 금이 가자 입주한 회사는 119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성수동 서울숲역 인근에 위치한 SM 사옥 건물이 붕괴될 수 있다는 징후가 포착돼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21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는 “현대 흔들리고 창문 금 갔다고 말 나오는 아크로서울

SM 사옥이 붕괴될 수 있다는 글이 퍼지며 직장인 온라인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서도 이 건을 다루기 시작했다.

SM엔터테인먼트에 재직 중인 직원은 “그룹웨어에 이상 없다고 올라왔다. 그런데 솔직히 못 믿겠다. 다른 증상들도 많다고 한다”고 말했다.

서울 성수동 서울숲역 인근에 위치한 SM 사옥 건물이 붕괴될 수 있다는 징후가 포착돼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21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는 “현대 흔들리고 창문 금 갔다고 말 나오는 아크로서울 서울 성수동 서울숲역 인근에 위치한 SM 사옥 건물이 붕괴될 수 있다는 징후가 포착돼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21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는 “현대 흔들리고 창문 금 갔다고 말 나오는 아크로서울
그러면서 “나도 오늘 3번이나 느껴서 내일은 안 나가려고 한다. 너무 무섭다. 가끔 진동은 느끼는데 오늘 역대급이다. 주변 직원들이 식겁할 정도였다”고 주장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