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아이언맨 복귀 가능

2022년 1월 21일

수 많은 영화 팬들이 기뻐할 만한 소식이 전해졌다. 바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이하 로다주)가 아이언맨 역에 복귀할 수도 있다는 소식이다.

영화 전문 매체 bgr닷컴은 지난 17일(현지시간) 어벤져스: 엔드게임으로 화려한 막을 내린 로다주의 아이언맨이 돌아올 수도 있다는 소식을 보도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에서 로다주의 토니스타크/아이언맨은 직접 인피니티 스톤으로 타노스 일당을 없애면서 숭고하게 희생했다.

그의 사망으로 앞으로는 로다주가 연기하는 아이언맨을 영영 볼 수 없다고 생각했지만 가능성이 열렸다. 바로 닥터 스트레인지2인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카메오 루머가 유출됐기 때문.

모두가 알다시피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는 제목 그대로 멀티버스 사건을 집중적으로 다룰 예정이며, 멀티버스에서 넘어온 캐릭터들이 다수 등장할 예정이다.

아울러 차원을 넘나드는 능력을 가진 아메리칸 차베즈라는 캐릭터까지 출연이 확정되며 휴잭맨의 울버린, 토비 맥과이어의 스파이더맨, 폭스 엑스맨 등 다양한 카메오들의 출연이 예상되고 있는 상황.

하지만 bgr닷컴은 “로다주의 아이언맨이 돌아올 수 있다. 마블이 또 다른 히어로 단체 ‘일루미나티’를 준비 중이기 때문이다”라고 보도했다.

일루미나티는 닥터 스트레인지뿐만 아니라 아이언맨, 판타스틱4의 미스터 판타스틱, 네이머, 프로페스 엑스 등이 창립한 지구 최고의 지성 집단이다.

실제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유출된 콘셉트 아트에는 일루미나티 본거지로 보이는 곳에서 닥터 스트레인지와 프로페서 엑스가 대면하는 장면까지 확인할 수 있었다.

일루미나티 주요 멤버가 아이언맨인 만큼 로다주가 다른 차원의 아이언맨으로 재등장할 수 있다는 것이다.

매체는 “애초 톰 크루즈가 다른 차원의 아이언맨을 연기한다는 루머도 있지만, 마블 영화를 정확하게 유출한 소스에 따르면 톰 크루즈가 나오지는 않는다. 그렇다면 로다주가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에 출연한다는 뜻”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다른 차원의 로다주 아이언맨이 등장하고, 닥터 스트레인지는 그에게 평화를 주고 싶어 다른 차원에서 발생한 엔드게임에서 아이언맨을 대신해서 사망한다. 그리고 두 사람은 가장 강력해진 완다(스칼렛 위치)에 맞서 함께 싸운다. 그것이 시크릿 워즈의 복선이 된다”고 덧붙였다.

과연 오는 5월 개봉하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에 로다주가 아이언맨으로 복귀를 할지, 아니면 톰 크루즈의 색다른 아이언맨을 확인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어벤져스: 엔드게임 캡쳐,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