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로 제사상에 올렸다가 ‘쌍욕’ 먹는다는 음식 (+배치)

2022년 1월 28일   김주영 에디터

설 연휴를 앞두고 설날 제사상을 벌써부터 준비하는 사람들이 많다. 

비록 코로나19로 귀향길에 오르기 힘든 사람들도 있으나, 명절마다 제사를 지내는 가정에서는 미리미리 설날 제사상을 준비해야한다.

요즘은 소규모로 제사를 지내는 경우도 있어, 제사상 배치나 차림에 많은 변화가 나타나고 있지만 제사상에 반드시 올리면 안되는 음식은 정해져 있다.

잘 모를 경우, 실수로 가장 제사상에 많이 올라가는 음식이 바로 마늘과 고춧가루다.

마늘이나 고춧가루는 ‘양기’를 상징하는 음식이다. 하지만 제사상은 ‘음기’인 조상의 영혼을 방문하게 하는 목적이 있기 때문에, 귀신을 쫓아내는 양기의 음식을 절대로 제사상에 올려서는 안된다.

마늘이나 고춧가루의 경우 무당이 귀신 들린 사람을 위해 푸닥거리를 할 때 사용하는 음식으로도 유명하다.

여기에 또 ‘복숭아’를 절대 올리면 안된다. 복숭아 역시 양기를 상징하는 과일로, 복숭아가 제사상에 올려지면 조상의 혼이 올 수가 없어 금기시 된다.

이밖에 ‘씨없는 과일’과 꽁치, 갈치, 삼치 등 ‘~치’로 끝나는 생선은 절대 제사상에 올려서는 안된다.

또 제사상을 준비하는 데에는 제사상 배치도 매우 중요하다. 

흔히 제사상 배치는 ‘홍동백서’ ‘조율이시’ 좌포우해’ ‘어동육서’를 기본으로 한다.

음식은 육류와 어류 순으로 놓고, 탕류, 나물류, 과일로 마무리하면 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kbs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