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지하철 4호철 경찰 ‘떼’로 몰려와 완전 마비됐던 이유 (+사진)

2022년 2월 4일

장애인 단체가 지하철에서 연일 시위를 벌이고 있다.

장애인 단체가 지하철에서 연일 시위를 벌이고 있다. 4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은 이날 오전 7시 30분부터 서울지하철 4호선 한성대입구역에서 시위를 시작했다. 이들은 한성대입구

4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은 이날 오전 7시 30분부터 서울지하철 4호선 한성대입구역에서 시위를 시작했다.

장애인 단체가 지하철에서 연일 시위를 벌이고 있다. 4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은 이날 오전 7시 30분부터 서울지하철 4호선 한성대입구역에서 시위를 시작했다. 이들은 한성대입구

이들은 한성대입구역에서 휠체어로 지하철을 막고 선전전을 진행했으며 오전 8시쯤에는 동대문역으로 이동해 승차시위에 나섰다.

장애인 단체가 지하철에서 연일 시위를 벌이고 있다. 4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은 이날 오전 7시 30분부터 서울지하철 4호선 한성대입구역에서 시위를 시작했다. 이들은 한성대입구

이로 인해 4호선 운행이 30분 가량 지연됐으며 출근길에 나선 시민들이 불편을 겪기도 했다.

장애인 단체가 지하철에서 연일 시위를 벌이고 있다. 4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은 이날 오전 7시 30분부터 서울지하철 4호선 한성대입구역에서 시위를 시작했다. 이들은 한성대입구

실제로 이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시위로 인해 출근길에 불편을 겪었다는 후기가 이어졌다.

장애인 단체가 지하철에서 연일 시위를 벌이고 있다. 4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은 이날 오전 7시 30분부터 서울지하철 4호선 한성대입구역에서 시위를 시작했다. 이들은 한성대입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당시 시위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오기도 했다. 해당 사진 속에는 시위를 펼치고 있는 단체와 이를 막기 위한 경찰들로 가득 찬 지하철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단체들은 윤석열, 이재명 대선 후보에게 만남을 요구하는 피켓을 착용하고 있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