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올림픽’ 안현수 중국 코치되고 기뻐하자 난리난 댓글창

2022년 2월 7일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이 개막해 진행 중인 지금, 한국 출신이지만 현재 중국 쇼트트랙 코치진에 합류한 안현수가 도마 위에 올랐다.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이 개막해 진행 중인 지금, 한국 출신이지만 현재 중국 쇼트트랙 코치진에 합류한 안현수가 도마 위에 올랐다. 중국 쇼트트랙 혼성계주팀을 이끌고 있는 한국의 김선태 감독과 러시아의 빅토르 안

중국 쇼트트랙 혼성계주팀을 이끌고 있는 한국의 김선태 감독과 러시아의 빅토르 안(안현수) 코치는 지난 5일 캐피털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쇼트트랙 2000m 혼성계주 결승전 현장에 있었다.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이 개막해 진행 중인 지금, 한국 출신이지만 현재 중국 쇼트트랙 코치진에 합류한 안현수가 도마 위에 올랐다. 중국 쇼트트랙 혼성계주팀을 이끌고 있는 한국의 김선태 감독과 러시아의 빅토르 안

이날 중국은 이탈리아를 제치고 금메달을 차지했고, 두 한국 출신 지도자는 금메달을 획득하자 누구보다 기뻐했다.

특히 빅토르 안 코치는 자신의 일처럼 중국 선수들과 포옹하고, 포효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이 개막해 진행 중인 지금, 한국 출신이지만 현재 중국 쇼트트랙 코치진에 합류한 안현수가 도마 위에 올랐다. 중국 쇼트트랙 혼성계주팀을 이끌고 있는 한국의 김선태 감독과 러시아의 빅토르 안

그는 대회를 앞두고 직접 중국 선수들과 스케이트를 타며 세심하게 지도하는 모습으로 주목을 받았다.

중국의 이런 선택은 쇼트트랙 첫 종목 금메달이라는 결실로 귀결됐다. 준결승 때 석연치 않은 비디오 판정 논란이 있긴 하지만, 어쨌든 금메달은 중국의 것이 됐다.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이 개막해 진행 중인 지금, 한국 출신이지만 현재 중국 쇼트트랙 코치진에 합류한 안현수가 도마 위에 올랐다. 중국 쇼트트랙 혼성계주팀을 이끌고 있는 한국의 김선태 감독과 러시아의 빅토르 안

중국 언론은 쇼트트랙 혼성계주 대표팀 성과를 조명하며 빅토르 안을 언급했다.

시나스포츠는 6일 “빅토르 안은 중국 첫 금메달 뒤에 숨은 영웅”이라며 “그가 한국 선수단의 허를 찔렀다. 지금은 (중국 대표팀 에이스)우다징의 좋은 스승”이라고 보도했다.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이 개막해 진행 중인 지금, 한국 출신이지만 현재 중국 쇼트트랙 코치진에 합류한 안현수가 도마 위에 올랐다. 중국 쇼트트랙 혼성계주팀을 이끌고 있는 한국의 김선태 감독과 러시아의 빅토르 안

중국의 금메달과 빅토르 안 코치가 기뻐하는 소식이 전해지자 국내에서는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이 개막해 진행 중인 지금, 한국 출신이지만 현재 중국 쇼트트랙 코치진에 합류한 안현수가 도마 위에 올랐다. 중국 쇼트트랙 혼성계주팀을 이끌고 있는 한국의 김선태 감독과 러시아의 빅토르 안

일각에서는 안현수를 ‘매국노’라고까지 비난하는 글이 올라왔지만, “러시아일 때와 중국일 때 온도차이가 심하다. 안현수는 잘못한 것이 없다”는 반으도 함께 나오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