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국제빙상연맹, 황대헌 실격 한국 이의제기 결과 발표

2022년 2월 8일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000m 판정 항의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8일 ISU 측은 “한국은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황대헌이 패널티를 받은 뒤 전날 항의했다”라며 한국의 항의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공식 발표했다.

한국뿐만 아니라 결승에서 1등으로 들어오고도 금메달을 놓친 헝가리도 이의제기를 했으나, ISU는 수긍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ISU는 황대헌의 실격 처리 사유에 대해 “다른 선수와 접촉을 유발하는 늦은 레인 변경”이라고 들었다.

또한 헝가리의 류 사오린 산도르에 대해선 “안쪽에서 바깥쪽으로 접촉을 유발하는 진로 변경”과 “결승선 직전에서의 암 블록”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원칙에 따라 경기 규칙 위반으로 실격되면 공식적인 결정에 대한 항의는 허용되지 않는다”라며 한국과 헝가리의 항의를 거부했다고 밝혔다.

이어 “주심은 영상 심판과 다시 한 번 사건을 검토했고 최종 결정을 지지한다”라고 덧붙였다.

전날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서는 황대헌과 이준서가 조 1위와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음에도 불구하고 어이없는 판정으로 실격당했다.

그 결과, 중국 선수들이 금메달과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000m 판정 항의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8일 ISU 측은 “한국은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황대헌이 패널티를 받은 뒤 전날

한편 우리 선수단은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 판정에 대해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에 제소하기로 한 상황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