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의 죄는…” 쇼트트랙 한국 실격에 ‘개빡친’ 배성재 역대급 중계 멘트

2022년 2월 8일

베이징 2022 올림픽이 ‘병림픽’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실격이 난무하고 있는 지금, 우리나라가 가장 큰 피해를 보고 있다.

베이징 2022 올림픽이 ‘병림픽’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실격이 난무하고 있는 지금, 우리나라가 가장 큰 피해를 보고 있다. 충격적인 결과였다.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 황대헌과 이준서는 남자 1,000m 준

충격적인 결과였다.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 황대헌과 이준서는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모두 실격 탈락했다.

베이징 2022 올림픽이 ‘병림픽’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실격이 난무하고 있는 지금, 우리나라가 가장 큰 피해를 보고 있다. 충격적인 결과였다.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 황대헌과 이준서는 남자 1,000m 준

황대헌은 7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 1조에서 조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베이징 2022 올림픽이 ‘병림픽’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실격이 난무하고 있는 지금, 우리나라가 가장 큰 피해를 보고 있다. 충격적인 결과였다.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 황대헌과 이준서는 남자 1,000m 준

3위로 출발한 황대헌은 결승선을 4바퀴 남기고 인코스를 노려 중국 런쯔웨이, 리원룽을 모두 제치며 선두 자리를 꿰찼다.

이후 황대헌은 1위 자리를 유지하며 그대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베이징 2022 올림픽이 ‘병림픽’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실격이 난무하고 있는 지금, 우리나라가 가장 큰 피해를 보고 있다. 충격적인 결과였다.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 황대헌과 이준서는 남자 1,000m 준

하지만 심판진은 비디오 판독을 통해 황대헌이 1위 자리를 뺏는 과정에서 레인 변경을 늦게 했다는 판정으로 페널티를 줬다.

대신 중국 런쯔웨이와 리원룽에게 결승 진출권을 부여했다.

베이징 2022 올림픽이 ‘병림픽’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실격이 난무하고 있는 지금, 우리나라가 가장 큰 피해를 보고 있다. 충격적인 결과였다.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 황대헌과 이준서는 남자 1,000m 준

준결승 2조에서 출전한 이준서도 조 2위로 통과했지만, 페널티를 받아 탈락했다.

심판은 이준서가 헝가리 사오앙 류와 접촉 과정에서 레인 변경 반칙을 했다는 판정을 내렸다.

그 결과 중국 우다징이 2위로 올라가 결승에 진출했다.

해당 경기를 진행하던 SBS 배성재 캐스터는 중계 중 화를 참지 못하고 ‘작심발언’을 쏟아내기도 했다.

베이징 2022 올림픽이 ‘병림픽’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실격이 난무하고 있는 지금, 우리나라가 가장 큰 피해를 보고 있다. 충격적인 결과였다.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 황대헌과 이준서는 남자 1,000m 준

배성재 캐스터는 “황대헌은 1위, 이준서는 2위를 했다는 죄로 실격처리 되었습니다”라고 말하면서 “결과적으로 중국은 올라갈 선수를 다 올렸습니다”라고 소신발언을 쏟아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SBS,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