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올림픽 쇼트트랙 황대헌 실격 후 인스타에 작심하고 올린 글

2022년 2월 8일

‘병림픽’이라고 해도 모자랄 정도로 엉망진창이 되어가고 있는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

‘병림픽’이라고 해도 모자랄 정도로 엉망진창이 되어가고 있는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 우리나라는 쇼트트랙에서 억울한 실격 처리라는 엄청난 피해를 봤다. 쇼트트랙 황대헌과 이준서가 남자 1,0

우리나라는 쇼트트랙에서 억울한 실격 처리라는 엄청난 피해를 봤다.

쇼트트랙 황대헌과 이준서가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각각 1위와 2위로 결승에 진출했지만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모두 실격 처리로 탈락했다.

‘병림픽’이라고 해도 모자랄 정도로 엉망진창이 되어가고 있는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 우리나라는 쇼트트랙에서 억울한 실격 처리라는 엄청난 피해를 봤다. 쇼트트랙 황대헌과 이준서가 남자 1,0

황대헌은 7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 1조에서 조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병림픽’이라고 해도 모자랄 정도로 엉망진창이 되어가고 있는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 우리나라는 쇼트트랙에서 억울한 실격 처리라는 엄청난 피해를 봤다. 쇼트트랙 황대헌과 이준서가 남자 1,0

3위로 출발한 황대헌은 결승선을 4바퀴 남기고 인코스를 노려 중국 런쯔웨이, 리원룽을 모두 제치며 선두 자리를 꿰찼다.

하지만 심판진은 비디오 판독을 통해 황대헌이 1위 자리를 뺏는 과정에서 레인 변경을 늦게 했다는 판정으로 페널티를 줬다.

‘병림픽’이라고 해도 모자랄 정도로 엉망진창이 되어가고 있는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 우리나라는 쇼트트랙에서 억울한 실격 처리라는 엄청난 피해를 봤다. 쇼트트랙 황대헌과 이준서가 남자 1,0

너무도 억울한 상황. 경기 후 황대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직접 심경을 남겼다.

그는 마이클 조던의 명언을 올리며 ““장애물을 만났다고 반드시 멈춰야 하는 건 아니다. 벽에 부딪힌다면 돌아서서 포기하지 말라. 어떻게 하면 벽에 오를지, 벽을 뚫고 나갈 수 있을지 또는 돌아갈 방법이 없는지 생각하라”라는 말을 남겼다.

‘병림픽’이라고 해도 모자랄 정도로 엉망진창이 되어가고 있는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 우리나라는 쇼트트랙에서 억울한 실격 처리라는 엄청난 피해를 봤다. 쇼트트랙 황대헌과 이준서가 남자 1,0

오히려 덤덤하게 다음을 준비하는 황대헌의 태도에 누리꾼들은 “진심 멋있다” “우리가 대신 분노해주겠다” “내 마음 속 금메달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황대헌 인스타그램